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영업정지 첫날…번호이동 건수 1만 미만으로 저조

최종수정 2014.09.12 09:15 기사입력 2014.09.12 09:15

댓글쓰기

-추석연휴 동안 일평균 번호이동 건수 1만도 채 안돼
-이통시장 쿨다운 현상에 이통3사 몸사려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추석 연휴부터 SK텔레콤의 영업정지 첫날까지 일평균 번호이동 건수가 1만건도 채 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통사들이 보조금을 통한 번호이동 유치보다 기기변경 등 자사 고객을 지키려는 노력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6일부터 11일까지 6일 동안 이통3사 간 번호이동건수는 5만9872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일평균 번호이동건수가 1만 건에도 못 미치는 결과로, 정부가 과열 기준으로 제시하고 있는 2만4000건의 절반도 채 되지 않는 수준이다.

이통사별로는 지난달 27일부터 일주일간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LG유플러스는 2693명 순증하며 빼앗긴 가입자 회복에 나섰다. 영업정지 처분을 받지 않은 KT도 같은 기간 1757명 순증했다. 전날부터 영업정지에 들어간 SK텔레콤은 4450명 순감했다. 그러나 이는 LG유플러스가 영업정지에 들어간 첫날인 지난 27일 5008명 순감한 것에 비하면 낮은 수치다.

이처럼 최근 번호이동 건수가 급감한 이유는 이통3사가 공격적인 보조금 경쟁에서 방어적인 자사 가입자 보호로 전략을 선회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시장이 지금처럼 쿨다운 돼있는 상황에서는 자사 고객인 이른바 '집토끼'를 사수하는 것이 더 낫다는 판단에서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가 최근 '좋은기변', '대박기변' 등 멤버십 혜택 강화에 나선 것도 이러한 전략의 일환이다. 업계 관계자는 "번호이동 건수가 적다는 것은 그만큼 시장이 쿨다운 돼 있다는 의미"라며 "이러한 상황에서는 보조금을 투입해도 소용없다"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