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형 LF쏘나타 택시 출시…1635만~2210만원

최종수정 2014.08.20 11:47 기사입력 2014.08.20 11: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현대자동차는 신형 LF쏘나타 택시를 20일 출시했다.

새 차는 지난 3월 국내에 출시된 신형 쏘나타 세단과 같은 차체를 쓰며 누우 2.0 LPi엔진이 들어가 최고출력은 151마력, 최대토크는 19.8㎏ㆍm에 달한다. 복합연비는 ℓ당 9.6㎞(자동변속기 기준)로 기존 모델에 비해 3.2% 높아졌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휠베이스는 기존 모델에 비해 10㎜ 늘었다.

앞서 현대차는 LF쏘나타를 출시하면서 기존 NF쏘나타 택시모델을 단종하고 최근에는 YF쏘나타로 택시수요를 충당해 왔다. LPG연료를 쓰는 모델은 가솔린모델과 함께 출시됐지만 그간 렌터카업체 등 법인수요로만 충당했다. 현대차가 LF쏘나타까지 택시로 내놓으면서 전 차종 가운데 택시로 출시하는 모델은 쏘나타 2종(YFㆍLF), 그랜저 1종으로 늘었다.

회사 측은 "신형 쏘나타 택시는 다양한 도로환경이나 장거리ㆍ장시간 운행 등 택시의 가혹한 주행조건 속에서 강건한 차체와 뛰어난 안전성 등이 부각될 것"이라고 전했다.

가격은 기존 YF에 비해 트림별로 적게는 151만원, 많게는 170만원 정도 올랐다. 신형 LF쏘나타 택시의 경우 트림별로 스타일모델이 1635만원(수동변속기)ㆍ1800만원(자동변속기), 모던이 1990만원이며 YF모델로는 출시되지 않던 프리미엄(2210만원) 트림이 추가됐다.
LF쏘나타 택시는 고급수요, YF가 보급형쪽으로 타깃을 맞춰 양분화한 판매전략을 구사할 계획이라고 회사는 전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당초 택시 생산계획이 없었지만 고객의 요구와 성원에 힘입어 신형 쏘나타 택시모델을 선보였다"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