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비정규직 노조, 정규직 채용 잠정합의안 가결(종합)

최종수정 2014.08.19 19:31 기사입력 2014.08.19 19: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현대자동차 비정규직 노동조합이 사측 등과 잠정적으로 합의했던 정규직 채용 잠정합의안이 19일 가결됐다.

회사에 따르면 이날 전주공장과 아산공장의 비정규직 노조가 조합원총회를 열고 진행한 찬반투표에서 조합원 429명이 참여해 284명이 찬성, 66.2% 찬성률로 잠정합의안이 통과됐다. 공장별로는 아산공장 비정규직 노조가 161명이 참여해 92명이 찬성(57.1%), 전주공장은 268명이 참여해 192명이 찬성(71.6%)했다.

두 공장 비정규직 노조와 정규직 노조, 사측 등은 전일 특별협의를 열고 사내하청 노동자 4000명을 2015년까지 정규직으로 특별채용하는 안을 중심으로 하는 잠정합의안을 이끌어낸 바 있다. 기존에 사측이 제시했던 안에 비해 시기를 1년 정도 앞당기고 규모도 500명 정도 늘어난 것이다.

아울러 2016년부터 정규직 대체인력이 필요해지면 사내하청 인력을 우선적으로 채용하거나 사내하청 노동자의 근속기간을 일부 인정해주는 방안도 합의안에 포함됐다. 특별고용자에 대해 현재 진행중인 민형사상 소송을 취하하고 회사가 소송비용을 보전해주는 방안도 담겼다.

이번에 잠정합의안이 가결됨에 따라 10여년 전부터 이어온 사내하청ㆍ불법파견문제를 둘러싸고 노동계와 사측이 접점을 찾을지 주목된다. 현대차는 올해 3월까지 사내하청 노동자 2038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했으며 이번 합의에 따라 내년 말까지 1962명을 더 채용할 계획이다.
이번 주 중 1500명이 넘는 비정규직 노동자가 제기한 근로자지위확인소송 판결이 나올 예정이나 현재 1심인 만큼 향후 최종 판결까지는 수년이 걸릴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어떤 생산공정에서 일하는지 등 개인별로 처지가 달라 소송에만 의존할 경우 장기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사측과 노조 측이 잠정합의안을 이끌어 낸 것도 법 절차와 별개로 일찍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이번 잠정합의안에 가장 규모가 큰 울산공장 비정규직 노조가 빠져 사내하청 문제가 쉬이 해결되기 힘들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울산 비정규직 노조 측은 정규직 전환규모나 전환ㆍ채용방식을 둘러싸고 다른 노조 및 사측과 이견을 보여 지난달 특별협의에서 빠졌다.

현대차 가 중장기적으로 인력운영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기로 한 만큼 이번 합의에 따라 추가적인 조치가 나올지도 관심이다. 현대차는 지난해 기술교육원에서 양성한 인력을 사내하청 직원으로 채용알선하고 우수인력에 대해 일정기간 근무 후 직영으로 채용하는 인력운영 선순환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