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마트, '통큰' 추석 선물세트 본격 판매

최종수정 2014.08.17 08:00 기사입력 2014.08.17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롯데마트가 추석을 3주 앞둔 오는 18일부터 전점에서 추석 선물세트 행사장을 구성하고 본 판매를 시작하는 등 추석 모드에 돌입한다.

롯데마트가 8월에 추석 본 판매를 시작하는 것은 지난 2011년(8월18일 본 판매) 후 3년 만으로, 이른 추석과 늦은 하계 휴가로 고객들이 추석을 인지하지 못하는 현상을 해소하고 조기에 추석 모드로 돌입함으로써 명절 특수를 앞당기기 위해서다.

롯데마트는 우선 18일부터 과일, 축산(냉동), 가공, 생활용품 인기 선물세트 위주 200여 개 품목으로 추석 행사장을 꾸린 후 22일부터 추석 선물세트를 전 품목(850여 개)으로 확대 전개할 예정이다.

또한 장기 불황으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을 감안해 선물세트 운영 품목 수를 지난 해 대비 5% 가량 줄이는 대신, 인기 품목 위주로 품질을 높이고 가격을 낮추는 데 중점을 뒀으며 물량을 지난 해 대비 20% 가량 늘려 준비했다.
통큰 사과와 배 세트

통큰 사과와 배 세트


우선 올해 이른 추석으로 가격이 상승할 것이라 예상된 과일 선물세트는 사과, 배 세트를 포함해 총 40만 박스의 물량을 준비했다. 산지 상품기획자(MD)들을 중심으로 추석 5개월 전인 4월부터 전국을 누비며 우수 농가와 직접계약, 하우스 재배 특화산지 단독 확보 등의 노력으로 가격 인상을 최소화 했다. 대표적인 품목으로 '통큰 사과와배세트(사과, 배 각 6개)'를 3만5000원에 판매한다.

특히 롯데마트는 올해 짧은 추석 기간을 고려해 과일 선물세트를 오산 포장센터와 산지 2곳(밀양·순천)의 산지유통센터(APC)를 통해 직접 포장 및 배송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기존 산지-벤더(포장)-물류센터-점포-고객주문-택배(5~6일 소요)의 6단계를, 산지-포장센터·APC-택배(2~3일 소요)의 3단계로 획기적으로 줄여 보다 신선한 선물세트를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 가격 상승이 전망되는 한우 선물세트의 경우 총 110여t의 갈비 원료육을 사전 비축해 전년 수준으로 가격을 동결하는 한편, 총 2만2000개의 냉동 선물세트와 2만5000개의 냉장 선물세트를 준비했다. 특히 주력 대품인 '통큰 한우갈비정육세트(한우 찜갈비 0.8kg*2, 국거리·불고기 각 0.7kg·총 2.2kg)'의 경우 지난 해 대비 10% 가량 가격을 인하한 8만9000원에 선보이며 보냉가방 소재 개선을 통해 신선도를 기존 대비 1.5배 이상 지속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일본 원전수 유출로 인한 방사능 공포에서 벗어난 수산물 세트의 경우 올 초부터 사전 물량 비축과 포장재 간소화, 부자재 비용 절감을 통해 전년 대비 10% 가량 저렴한 수준으로 총 1만5000 세트를 준비했다. 대표적인 품목으로 '천일염 참굴비 1호세트(10마리/1.4kg)'를 지난 해 대비 10% 가량 저렴한 18만8000원에 판매한다.

한편 롯데마트는 가계부담을 줄이기 위해 롯데, 신한카드 등 8대 카드(롯데, 신한, BC, KB국민, 현대, 삼성, 하나SK, NH농협)로 선물세트 구매 시 최대 30% 저렴하게 판매하며 금액대별로 최대 50만원의 롯데상품권을 증정한다. 무이자 할부 혜택도 강화해 롯데, 신한, BC, KB국민, 하나SK카드로 5만원 이상 구매 시 2~3개월 무이자 할부가 가능하며 롯데, 신한, 현대카드의 경우 10만원 이상 구매 시 6~10개월 무이자 할부도 가능하다. (단, 카드 할인 및 상품권 증정은 선물세트 별 상이. 구매 영수증 합산 및 단일 카드로 전액 결제 시 한함)

남창희 롯데마트 상품본부장은 "올 초부터 MD들이 전국의 산지를 돌며 엄선한 850여 개의 다양한 선물세트를 저렴한 가격에 선보인다"며 "이른 추석으로 가격 상승이 예상되는 품목의 가격 인상을 최대한 억제하고 품질을 높였으며 가계 부담을 최소화 하기 위해 카드 혜택의 폭을 더욱 넓혔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