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마트, '소상공인 행복나눔 판매기획전' 진행

최종수정 2014.08.13 11:15 기사입력 2014.08.13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롯데마트가 서울시, 서울상공회의소와 함께 잠실점에서 오는 14일부터 20일까지 일주일간, 전통시장 상인과 중소기업 등 지역 소상공인들을 위한 '행복나눔 판매기획전'을 진행한다.

롯데마트는 장기 불황에 따른 소비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 중소기업의 제품 홍보 및 판로 확대 등을 통해 내수 경기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또한 그동안 대립 관계로 비춰졌던 대형마트와 소상공인간 체계적 상생 관계를 구축함으로써 상생 협력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

롯데마트는 올해 총 5차례에 걸친 행사를 진행해 지역 소상공인에게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도움을 줄 방침이다.

잠실점의 경우 이번 8월 행사에 이어 9월(18~24일)과 10월(16~22일)에도 연이어 행사를 진행하고 중계점(9월18일~9월24일), 김포공항점(10월30~11월5일)은 9월과 10월에 추가로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복나눔 판매기획전에는 '잉카', '노아모드' 등 패션 의류와 액세서리 전문 회사 등 총 18곳의 중소기업과 송파구 석촌시장의 '석촌농산', 새마을 시장의 '잠실땅콩' 등 5곳이 참여한다.

행사 기간 동안 여성 및 스포츠 의류, 언더웨어, 패션 액세서리 등 제품을 시중가 대비 최대 70%까지 할인해 판매하며 지역 전통시장에서 추천한 장터국수, 떡, 어묵, 견과류 등 먹거리를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롯데마트는 행사 수익금의 5%를 나눔활동 기금으로 적립, 사회 소외계층을 위해 활용할 계획이다.

한병문 롯데마트 대외협력부문장은 "대형마트와 지역 소상공인과의 협력을 통해, 함께 성장하고 서로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기획된 행사"라며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지원과 체계적인 상생 프로그램 구축을 통해 지역 소상공인과 동반성장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통해 우수 중소기업과 전통시장에 시설 및 설비 지원, 생산성 향상, 판로 확대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 5월부터 점포별로 인근 전통시장과 자매결연을 맺고 전통시장 물품을 판매하는 장터 등을 진행하고 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