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낱말의 습격]사이인간(134)

최종수정 2014.08.22 06:43 기사입력 2014.08.22 06:43

댓글쓰기


사람들 사이에
사이가 있었다 그
사이에 있고 싶었다

양편에서 돌이 날아왔다

박덕규의 '사이'



1984년에 나온 시집에 실린 시이니, 격동의 날들 속에서 피어난 언어였을 것이다. 지켜야할 가치를 놓고, 정권과 민심이 정면 충돌하던 날들. 정의는 자명해보였다. 불의한 정권을 단죄하려는 의기는, 그 문제에 있어서 타협하거나 방관하거나 무심한 자를 공격하기도 했다. 그럴 무렵에 박덕규는 '사이'를 노래하고 있는 것이다. 시위대와 권력 사이서 중도의 가치를 말하거나 타협의 중요성을 이야기하는 일은, 시인의 고발처럼 양편에서 날아오는 짱돌을 맞는 일이었다. 흑백의 시대, 전쟁의 시대, 일망타진 초전박살의 시대, 그리고 멸공의 시대에 시인이 그 '사이'를 노래하는 일은 목숨을 담보로 하는 무모함이 아니었던가. 지금도 그 엄혹의 유산이 남아 '사이인간'은 기소와 경멸의 대상이 되기 쉽다. 옳다 그르다의 사이, 네 편이다 내 편이다의 사이, 여당과 야당의 사이, 진보와 보수의 사이에 서는 일의 위험은 박덕규의 시절에서 많이 달라지지 않았다. 물론 가치들의 대치 상황이 복잡해진 측면은 있다. 하지만 인간 내부에 존재하는 통합적이고 전체적인 판단의 기틀, 혹은 가치중립의 꿈은 저 시인의 꿈처럼 여전히 꿈에 가깝다.
가치가 신념이 되었을 때, 그 가치를 향한 투사는 될 수 있지만, 그 가치 밖에 있는 다른 가치에 대한 이해와 존중이 들어앉을 자리는 없어져 버린다. 가치와 가치 사이에 유연한 조정이 필요하거나 소통이 필요할 때 놓여야할 중재석도 치워버린다. 하지만 인간(人間)이란 말 속에 들어있는 간(間)은 인간과 인간이 서로 다름을 어떻게 해결하여 하는지를 말해주고 있다. 가치의 사이, 신념과 신앙의 사이, 다름의 사이. 그 사이에 설 수 있는 여지가 사회 전체의 이성을 유통하게 한다. 갈등하고 분열하는 사회가 제정신이 되려면 지금 제정신이라고 생각하는 것을 조금씩 내려놓는 판단유보와 온건성임을 역설한 이가 역사상 얼마나 많았던가.


'낱말의 습격' 처음부터 다시보기


이상국 편집에디터 iso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