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중곤 "노비타의 국내 첫 우승"

최종수정 2014.08.10 18:35 기사입력 2014.08.10 17:08

댓글쓰기

매일유업오픈 최종일 3언더파 '6타 차 대승', 송영한과 김기환 공동 2위

황중곤이 매일유업오픈 최종일 5번홀에서 샷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KGT제공

황중곤이 매일유업오픈 최종일 5번홀에서 샷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KGT제공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황중곤(22)의 국내 무대 첫 우승이다.

10일 충남 대전 유성골프장(파70ㆍ6864야드)에서 끝난 한국프로골프투어(KGT) 매일유업오픈(총상금 3억원) 최종 4라운드에서 3타를 더 줄여 2위와 무려 6타 차의 대승(13언더파 267타)을 거뒀다. 우승상금이 6000만원이다.

사실 5타 차 선두로 출발해 일찌감치 우승을 예약했고, 이날은 버디 5개(보기 2개)를 솎아내며 차분하게 경기를 마무리했다. 2011년 미즈노오픈과 2012년 카시오월드오픈 등 이미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는 2승을 수확한 정상급 선수다. 국내에서 지금까지 우승이 없다는 게 오히려 이채다. 송영한(23)과 김기환(23)이 공동 2위(7언더파 273타)를 차지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