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 세계 UHD TV 두 대 중 한 대는 중국산(産)"

최종수정 2014.08.07 07:41 기사입력 2014.08.07 07:41

댓글쓰기

지난해 3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세 분기 연속 점유율 합계 50% ↑…톱 10 중 6곳이 중국 브랜드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전 세계에서 판매된 UHD TV 2대 중 1대는 중국산 제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시장조사업체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UHD TV 시장에서 하이센스, 스카이워스, 콩카, TCL, 창홍, 하이얼 등 중국 6대 TV 제조사들은 매출 기준 점유율 합계가 지난해 3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세 분기 연속 50%를 돌파했다.
지난해 3분기 55.4%, 4분기 53.5%, 올해 1분기 51.8%로 점유율이 감소 추세지만 여전히 글로벌 UHD TV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약진는 것이다.

올해 1분기에는 삼성전자가 21.6%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고 뒤를 이어 하이센스(16%)와 스카이워스(13.6%)가 2~3위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콩카(7.7%), TCL(7.6%), 창홍(5.8%)이 6~8위, 하이얼(1.1%)로 10위를 차지해 총 6곳의 중국 업체가 10위권 내에 진입했다.

중국 TV 제조사들의 약진이 두드러지는 것은 현지 등 보급형 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 6대 TV 제조사의 시장 점유율은 2012년 3분기 6.2%였으나 같은 해 4분기부터 하이센스를 중심으로 매출을 급격하게 늘려 순식간에 점유율을 30~40%대로 끌어올렸다.
삼성전자, LG전자 등 국내 TV 제조사들이 미국, 유럽 등 프리미엄 시장에서는 선전하는 반면 보급형 시장에서는 부진한 것도 중국 TV 제조사들의 약진에 영향을 미쳤다.

이달 중순께 발표될 2분기 UHD TV 시장 점유율 조사에서도 중국 6대 TV 제조사들의 점유율 합계가 50% 이상을 유지할 것으로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지난달 2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중국 UHD TV 시장을 겨냥한 보급형 라인업을 강화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