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 상반기 북미 TV 점유율 35.6%로 '독주'…역대 최고

최종수정 2014.07.30 11:00 기사입력 2014.07.30 11:00

댓글쓰기

평판 TV 35.6%, UHD TV 53.2%, 60형 이상 TV 45.7%로 주요 부문 점유율 1위 싹쓸이

-

-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상반기 북미 TV 시장에서 역대 최고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주요 부문 1위를 싹쓸이했다. 현지 TV 시장 위축에도 불구하고 2, 3위와의 격차를 벌리며 커브드 TV, UHD TV 시장에서도 주도권을 확고히 했다.

30일 시장조사업체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4년 상반기 북미 TV 시장에서 매출 기준으로 평판 TV 35.6%, UHD TV 53.2%, 60형 이상 초대형 프리미엄 TV 45.7%로 각각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평판 TV 부문에서 전년 동기 대비 6.2%포인트 상승한 35.6%의 점유율로 반기 점유율 기준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2위인 비지오도 2배 이상의 점유율 차이로 따돌렸다. 양사의 점유율 차이는 지난해 상반기 13.6%포인트에서 올해 상반기 17.9%포인트로 벌어졌다. 비지오와 3∼5위인 LG전자(9.4%), 샤프(6.3%), 소니(4.4%) 등의 점유율을 모두 합해야 삼성전자 TV와 비슷한 수준이 된다.

UHD TV 부문에서도 53.2%의 압도적인 점유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7월 북미 시장에 UHD TV를 처음 선보인 지 5개월만인 12월 49.8%의 점유율을 달성한 후 꾸준히 점유율을 높여 나가고 있다. 소니(34.5%), LG전자(7.1%), 세이키(3.2%), 샤프(1.4%)는 2~5위로 집계됐다.

이 같은 성과는 삼성전자 TV의 뛰어난 화질과 디자인, 현지 유통업체와의 매장 전시 협업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이 바탕이 됐다. 삼성전자는 올해 미국 최대 가전 유통업체인 베스트 바이 매장에 커브드 TV 중심의 샵인샵을 도입했다.
또 60형 이상의 초대형 프리미엄 TV 시장에서도 지난해보다 12.5%포인트 늘어난 45.7%의 점유율로 압도적인 성장세를 기록했다. 뒤를 이어 비지오(18.7%), 샤프(18.6%), 소니(7.8%), LG전자(6.1%)가 2∼5위를 기록했다. UHD TV를 중심으로 한 라인업 구축과 올해 주력 제품인 커브드 TV라는 신규 프리미엄 카테고리를 창출한 전략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박광기 삼성전자 영상전략마케팅 부사장은 "북미 선진 시장에서 삼성 TV의 뛰어난 화질과 제품력이 꾸준히 소비자들에게 인정받고 있다"며 "커브드 UHD TV 등 올해 새롭게 출시된 다양한 TV 제품들이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호응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