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문환의평사리日記]칠월

최종수정 2020.02.11 14:48 기사입력 2014.07.25 11:14

댓글쓰기


옥수수 산달이 되어 배가 남산만큼 불러 올 때
칠월은 동네를 찾아왔었다

배롱나무 꽃잎 장독 속의 고추장색으로 물들면
칠월은 대문 안으로 들어와 좌정을 했다.
산 그림자 들판을 잡아먹듯 호박넝쿨은 집 마당을 집어삼키고
애호박 같았던 칠월은 달덩이 숙녀로 성숙해져 갔다.

그 하얗던 머리카락 붉게 물들이고 몸 푸는 날이 되면
칠월은 태양의 나라를 향해 떠난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