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설]일본은 역사 흔들기 그만 두라

최종수정 2014.06.20 11:20 기사입력 2014.06.20 11:20

댓글쓰기

일본 아베 정부가 오늘 일본군 위안부 강제 동원을 사과한 고노 담화의 검증 결과를 국회에 보고한다. 1993년 고노 담화 발표에 앞서 한국 측 의견을 들었으며,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아시아여성기금을 만들어 할 만큼 했다는 내용인 것으로 전해진다. 일본 정부로선 고노 담화 자체를 수정하는 것은 아니라고 하지만, 과거 정부의 총리 담화 발표와 관련된 비사를 조사해 공개하는 것은 외교 관례상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아베 정권이 추진하는 집단자위권 확보와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한 북한ㆍ일본의 합의에 이어진 것이라서 한일 관계는 더 깊은 수렁에 빠져들 것으로 보인다.

고노 담화는 일본의 식민지배와 침략전쟁을 반성ㆍ사죄한 무라야마 담화와 함께 한일 관계를 떠받치는 근간이다. 아베 총리는 지난 3월 고노 담화를 계승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를 계기로 한ㆍ미ㆍ일 헤이그 정상회담이 성사됐고,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국장급 회의가 시작됐다. 그런데 갑자기 고노 담화가 나오기까지의 전후 상황을 일방적으로 해석해 공표하는 것은 스스로 신뢰를 저버리고 한일 관계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다.

한일 양국에 새 정부가 들어선 지 1년여가 지나도록 양국 정상 간 단독회담이 열리지 않는 등 한일 관계가 냉각된 일차적 책임은 일본에 있다. 아베 정권이 동북아 근현대사를 왜곡하는 역사수정주의와 우경화로 치닫고 있기 때문이다. 냉각된 한일, 중일 관계는 동북아 정세는 물론 한ㆍ중ㆍ일 3국 경제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엔저 여파도 있지만 한국을 찾는 일본인 관광객이 줄었다. 중국에선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벌어졌다. 현 상태가 지속되거나 관계가 악화되면 세 나라 모두에게 손해다.

세종국제고교는 지난 18일 일본 사이타마현 아케노호시 여자중ㆍ고교 학생 170여명이 보낸 세월호 참사 위로편지 전시회를 열었다. 일본 학생들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 한국이 생활필수품 등을 보낸 온정의 손길을 기억하며 세월호 사고로 힘들어할 한국 학생을 위로하기 위해 편지를 썼다고 한다. 이들 미래 세대를 포함한 양국 국민이 어떤 한일 관계를 원하는지 두 나라 정부는 깊이 생각해야 할 것이다. 일본은 과거사 부정과 역사 흔들기를 그만 두라. 한국도 보다 유연한 자세로 일본과 다각적인 대화 채널을 가동하라.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