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G3 성과는 7月 이후 봐야"

최종수정 2014.06.20 08:46 기사입력 2014.06.20 07: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IBK투자증권이 LG전자 에 대해 G3의 성과는 7월 이후 확인이 가능하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가 8만7000원을 제시했다.

20일 이승우 연구원은 "갤럭시S5의 상대적 부진과 통신사들의 보조금 확대 영향으로 내수시장에서 G3가 당초 기대를 뛰어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LG전자 스마트 사업에 대한 시각은 긍정적이라는 평가다. 그는 "3년간 줄기차게 LG전자 주식을 팔던 외국인들도 지난 3월 후반 이후 뚜렷한 순매수세로 돌아섰다"고 진단했다.

다만 G3의 연간 1000만대 판매 달성 여부는 7월 중순 이후 북미시장 성과에 달려있다고 판단했다. 이 연구원은 "그 결과에 따라 실적과 밸류에이션 재검토가 이뤄지게 될 것"이라며 "그 전까지 G3 기대감과 밸류에이션 사이의 공방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올 2분기 매출액은 15조3000억원, 영업이익은 5250억원으로 예상했다. 2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1500만대로 전분기 대비해서는 18%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G3 출하는 80~90만대로 당초 예상보다 선방하겠지만 고가인 LTE폰 출하는 1분기 수준인 500만대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