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朴대통령 사과는 끝이 아닌 시작"

최종수정 2014.05.03 14:03 기사입력 2014.05.03 14:03

댓글쓰기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사진)는 3일 "유가족이 수긍할 만큼 사고 수습이 마무리되면, 책임선상의 정무직이 총사퇴하고 국민과 정치권·언론·정부가 함께 책임규명과 대안을 같이 마련하는 순서를 밟아야 한다"면서 "대통령의 사과는 이 모든 과정을 위한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안 공동대표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박 대통령이 전날 "대안을 갖고 대국민 사과하는 게 도리"라고 말한 데 대해 이날 성명서를 내고 "(대통령의) 사과는 행정부의 수장으로서 무한책임을 느낀다는 자성이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 공동대표는 이어 "통렬한 사과가 즉각 이뤄졌어야 한다"면서 "'국민의 생명을 앗아간 참사가 내 책임'이라는 처절한 상황인식 없이 어떻게 대안을 준비할 수 있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안 공동대표는 "국민은 관료의 책상에서 기획된 책임 회피나 졸속 대책을 바라는 게 아니다"라며 "구조과정의 혼선으로 소중한 생명을 구하지 못한 정부의 직접책임은 정부가 스스로 규명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모든 책임 규명은 국민과 정치권, 언론이 모두 참여해 추호도 의문이 남지 않는 완전한 규명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안 공동대표는 "(책임자) 사퇴는 수습이 끝난 후 이뤄져야 한다"면서도 "수습이 끝난 후 책임질 사람은 모두 책임지고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밝혔다.
정부가 "청와대는 컨트롤타워가 아니다"라고 밝힌 데 대해 안 공동대표는 "터무니없는 변명을 늘어놓은 국가안보실장을 즉각 파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안보실은 대통령의 통치행위를 보좌할 무한책임이 있는 곳"이라며 "이런 무책임한 안보 실장은 즉각 해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