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신체·정신적 피해 실비 전액 지원…기준은 오후 확정"

최종수정 2014.04.23 10:45 기사입력 2014.04.23 10: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범정부 사고대책본부가 세월호 침몰사고 승선자와 승선자 가족, 민간잠수부 등에 대한 신체적, 정신적 치료를 전액 지원하기로 했다.

범정부사고대책본부는 23일 오전 진도군청에서 10시 브리핑을 통해 "승선자와 승선자 가족은 물론 자원봉사자나 민간잠수사 등 구조 활동에 참여한 이들의 신체적·정신적 치료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대책본부는 "보건복지부에서 치료비용을 사전에 지급보증하고 전액 국비로 사후 정산하기로 할 것"이라며 "지원 기준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종 확정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책본부는 이날부터 팽목항에 간이 영안실을 운영하며 검안의사 11명과 검사 인력 2명을 배치하기로 했다.

대책본부는 "장례지원 절차ㆍ희생자 인도와 관련, 전일 희생학생 가족대표 위원회와 합의한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학생 및 선생님 장례 준비안'을 부처별로 차질 없이 이행하기로 했다"며 "신속한 희생자 이송을 위해 군수송기 등을 활용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DNA 검사결과가 나오기까지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가족들의 요구와 편의를 위해 소지품, 인상착의 등을 토대로 거주지 영안실로 우선 옮겨 DNA 검사결과를 기다리는 간이 인도절차를 시행하고 있다"며 "일부 희생자의 인도착오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고 덧붙였다.


진도(전남)=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