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새정치연합 광주 의원들, 윤장현 지지 선언

최종수정 2014.04.13 12:32 기사입력 2014.04.13 12:32

댓글쓰기

"이용섭 의원과 강운태 시장 강력한 반발 예상"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새정치민주연합 광주 지역 일부 국회의원들이 6·4지방선거 광주시장 선거에서 윤장현 전 새정치연합 공동위원장을 지지키로 해 파장이 일고 있다.

광주지역 국회의원 5명(박혜자·장병완·강기정·임내현·김동철)은 13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윤 전 위원장이 새정치민주연합의 통합 정신을 살릴 수 있는 인물로 판단했다"며 "광주지역 국회의원들은 윤 전 위원장을 지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이번 광주시장 선거에서 명망이나 경력이 화려하지 않지만 지역 주민을 위해 몸과 마음을 바쳐 일할 능력과 의지를 가진 분이며 새 정치를 완성할 것으로 기대되는 윤 후보를 적극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지방선거에서 광주가 가장 모범적인 개혁공천을 이뤄내도록 하겠다"며 "특별히 각 자치구별로 여성후보가 1인 이상 광주시의회에 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광주지역 국회의원들은 "박근혜 정권과 새누리당의 민주주의 파괴와 민생파탄으로 대한민국은 전진하지 못하고 퇴행을 거듭하고 있다"며 "그런데도 우리 광주는 혼탁선거를 우려하는 시민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 언제나 대한민국의 변화와 개혁의 중심이었던 광주에서부터 새로운 정치를 향한 국민의 열망을 모아내고 확산시켜야 한다"며 "광주에서 시작된 거대한 새정치의 바람을 전국으로 확산시켜 반드시 지방선거 승리와 정권교체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것이 바로 국민과 광주 시민의 요구이자 명령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해당 의원들은 지난주 지도부에 이 같은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광주시장 경선에 나선 같은 당 소속 이용섭 의원과 강운태 시장의 강력한 반발이 예상된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