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봉구 방학천 등축제 열려

최종수정 2014.03.17 07:02 기사입력 2014.03.17 07:01

댓글쓰기

21~30일 조선시대 전통혼례, 청마, 연꽃, 민속동화, 풍물놀이,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추억의 놀이를 묘사한 각종 등(燈)46점 외 아기공룡 둘리, 구민 제작등 전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환상적인 등축제가 지난해에 이어 방학천에서 다시 선보인다.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구민들의 뜨거운 호응 속에 구의 대표적인 지역축제로 자리매김한 등축제를 21일부터 30일까지 열흘간 개최, 구민에게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자치구 최초 2년 연속 개최되는 이번 등축제는 서울특별시 후원으로 방학천 정병원 ~ 옛 제일종합시장 산책로를 따라 조선시대 전통혼례 청마 연꽃 민속동화 풍물놀이,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추억의 놀이를 묘사한 등(燈) 46점이 전시된다.

내년 개관을 앞둔 둘리뮤지엄의 상징 아기공룡둘리, 구민이 직접 제작한 등(燈)도 감상할 수 있다.
지난해 열린 도봉구 방학천 등축제

지난해 열린 도봉구 방학천 등축제


등축제 첫날인 21일 오후 6시에는 개막점등식 행사로 쌍문동청소년문화의집 ‘글리뮤지컬합창단’, 지역주민 국악트리오 ‘라일락’, 판소리 이수자의 축하공연과 점등퍼포먼스, 각자의 소망을 소원엽서에 적어 소망나무에 부착하는 행사도 마련된다.

점등시간은 일몰시간대인 오후 6시30분 무렵부터 11시까지로 여유로운 저녁시간을 이용해 가족, 연인, 친지들과 행복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주민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으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등축제를 개최하게 됐다”며“아름다운 전통등을 감상하며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행복한 봄맞이를 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