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혼다 이모저모] 우즈 "드디어 감잡았어~"

최종수정 2014.03.02 10:10 기사입력 2014.03.02 10:10

댓글쓰기

타이거 우즈가 혼다클래식 셋째날 러프에서 트러블 샷을 하고 있다. 팜비치가든스(美플로리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세계랭킹 1위 타이거 우즈(미국)가 드디어 실전 샷 감각을 되찾는 모양새다.

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가든스 PGA내셔널챔피언코스(파70ㆍ7140야드)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혼다클래식(총상금 600만 달러) 3라운드에서 5언더파를 몰아쳐 공동 66위에서 공동 17위(5언더파 205타)로 수직상승했다.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었다. 페어웨이안착률은 43%, 아이언 샷의 그린적중률은 61%에 그쳤지만 평균 1.46개의 퍼팅으로 '짠물퍼팅'이 빛을 발했다. 바로 지난해 시즌 5승의 동력이 됐던 주 무기다. 우즈는 더욱이 상대적으로 어렵다는 후반 9개 홀에서 버디만 4개를 솎아내 최종 4라운드에 대한 기대치를 부풀렸다. 우즈 역시 "전열이 정비된 느낌"이라며 만족감을 표명했다.

선두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ㆍ12언더파 198타)와는 7타 차, 역전은 쉽지 않은 자리다. 하지만 1월 파머스에서 '2차 컷 오프'를 당하면서 무너진 자존심을 회복하는 동시에 2014시즌 우승 사냥의 출발점은 될 수 있다. 실제 2012년 이 대회 최종일 8언더파를 몰아치며 2위로 치솟은 경험도 있다. 당시에는 특히 다음 대회인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캐딜락챔피언십에서 곧바로 우승해 결과적으로 '5승 사냥'의 동력이 됐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