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혼다 이모저모] 우즈, 66위 "황제의 굴욕"

최종수정 2014.03.01 10:51 기사입력 2014.03.01 10:51

댓글쓰기

둘째날 1언더파 더해 가까스로 3라운드 진출, 스텐손과 미켈슨은 '컷 오프'

타이거 우즈가 혼다클래식 둘째날 티 샷을 하고 있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세계랭킹 1위 타이거 우즈(미국)가 천신만고 끝에 '컷 오프'를 모면해 체면을 구겼다는데….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가든스 PGA내셔널챔피언코스(파70ㆍ7140야드)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혼다클래식(총상금 600만 달러) 2라운드다.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를 작성해 공동 66위(이븐파 140타)에서 가까스로 3라운드에 진출했다.
아이언 샷의 그린적중률이 50%로 떨어지면서 가시밭길을 걸었다. 실제 나머지 13개 홀 파 대부분이 그린을 놓친 상황에서 스크램블링 능력으로 어렵게 스코어를 지키는 아슬아슬한 상황이 이어졌다. 올 시즌 첫 등판한 1월 파머스에서 3라운드 직후 '2차 컷 오프'되는 수모를 당한데 또 다시 '골프황제'의 카리스마에 상처를 입을 수 있는 시점이다.

매킬로이가 이틀연속 선두(11언더파 129타)를 질주하면서 상대적으로 더욱 초라해졌다. 우즈와 함께 '빅 3'의 몰락도 장외화제다. 세계랭킹 2위 애덤 스콧(호주)이 그나마 공동 23위(3언더파 137타)에 올랐지만 3위 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은 무려 9오버파로 '컷 오프'됐다. 버디는 3개에 그친 반면 보기가 8개, 더블보기도 2개나 됐다. 5위 필 미켈슨(미국) 역시 1오버파로 무기력하게 코스를 떠났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꼬북좌의 반전 매력'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건강미의 대명사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