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도권 아파트경매 2건 중 1건 낙찰

최종수정 2014.01.14 11:40 기사입력 2014.01.14 11: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비수기에도 전셋값 상승세가 멈추지 않고 있는 가운데 시세보다 싸게 집을 마련하려는 실수요자들이 대거 경매장을 찾으며 낙찰률이 치솟고 있다.

14일 경매정보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올해 진행된 경매 결과(13일 기준) 수도권 아파트의 평균 낙찰률(경매진행 물건 중 낙찰된 물건의 비율)은 48.4%로 집계됐다. 경매가 진행된 매물의 2건 중 1건이 주인을 찾은 셈이다.

이런 낙찰률은 금융위기 전인 2008년 5월의 54.7% 이후 최고치이며 작년 1월(39.8%) 대비 10%포인트 가까이 오른 것이다. 수도권 아파트의 경매 평균 낙찰률은 '8·28 전월세 대책'으로 부동산 심리가 다소 살아난 지난해 8월(41.2%) 40%를 넘어선 뒤 작년 12월에는 45.2%를 기록하는 등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경매장에 사람들이 늘면서 낙찰가율도 함께 상승하고 있다. 1월 들어 수도권 아파트 평균 낙찰가율은 82.5%로 2011년 4월(83.1%)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장기간 70%대에 머물던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은 작년 10월 80%선을 회복한 뒤 4개월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강은 지지옥션 팀장은 "저렴한 경매 물건을 선점하려는 매수자들로 관심이 높아지면서 경매시장이 회복되는 모습"이라며 "지금 경매되는 물건들은 시세가 바닥일 때 감정된 물량이 많고 적체된 물건까지 빨리 소진되고 있어 입찰 시기 결정이나 가격 산정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낙찰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