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서 뜨는 ‘별그대’ 엔터株 뜨겁다

최종수정 2014.01.13 11:13 기사입력 2014.01.13 11:13

댓글쓰기

키이스트 11.9% 급등…YG·JYP·SM엔터, 신인데뷔·컴백효과 등 기대로 주가 상승세

中서 뜨는 ‘별그대’ 엔터株 뜨겁다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엔터테인먼트 관련주들이 이달 옐로칩 장세를 이끌어가는 주도 세력군으로 부각되고 있다. 올해 한류 콘텐츠 이슈를 이끌어 갈만한 호재를 앞두고 기대감이 반영되는 모습이다.

13일 오전 9시10분 현재 키이스트 는 전일 대비 25원(1.77%) 오른 1435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난 10일 11.9% 급등한 데 이어 이틀째 상승 행진을 지속 중이다.

키이스트의 이 같은 상승세는 최근 인기리에 방영 중인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이하 별그대)'가 중국에서도 흥행 조짐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별그대는 키이스트의 소속 배우인 김수현이 주연을 맡고 있는 드라마로, 지난 3일 기준으로 중국 동영상 포털인 아이치이(愛奇藝), 쉰레이(迅雷), PPS 등 중국내 부가판권 시장에서 1억뷰를 돌파하며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키이스트는 2012년 '해를 품은 달' 성공에 따른 김수현 효과를 다시 한번 기대하고 있다.

와이지엔터테인먼트 도 이틀째 상승세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에스엠 , JYP Ent. 등도 최근 이틀 연속 상승세를 보인 바 있다. 이들은 신인 데뷔, 기존 스타들의 컴백 효과가 기대되는 한편 올 1분기부터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 와이지엔터와 JYP는 각각 '위너'와 '갓세븐'이라는 신인 그룹의 데뷔를 앞두고 있다. 남성 7인조인 갓세븐은 오는 20일 데뷔 앨범을 발표할 예정이며 5인조 위너는 2월 중 데뷔 음반을 낼 계획으로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에스엠의 신인 남성그룹 '엑소'가 밀리언셀러를 기록하며 큰 성공을 거둔 상황에서 이들의 데뷔가 또 다른 성공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컴백 초읽기에 들어간 월드스타 싸이 역시 와이지엔터의 든든한 지원군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와이지엔터는 올 1분기부터 실적 개선이 점쳐진다. 신정현 삼성증권 연구원은 “올 1분기 영업이익 96억원 수준으로 최대 분기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며 “빅뱅의 글로벌 활동 확대를 비롯해 악동뮤지션과 위너 등 신인 그룹 데뷔, 싸이 컴백 등으로 올해 매출 및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24%, 32%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에스엠은 중국 수혜와 올해부터 드라마 제작이 본격화되고 있는 SM C&C 와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엑소는 지난해 10월 베이징에서 개최된 'SM타운' 공연에서 가장 큰 인기를 모으며 올해 중국에서의 본격적인 활동이 예상된다. 자회사인 SM C&C가 제작한 드라마 '미스코리아' 및 '총리와 나'가 지난해 12월부터 방영되는 등 올해부터 드라마 제작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부터 드라마, 예능 등 제작 및 가수활동에서 에스엠그룹 시너지 효과가 발휘될 것”이라며 “에스엠그룹은 SM C&C를 통한 사업다각화로 그룹 전체적으로 안정되고 지속성 있는 실적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고 짚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