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3D프린터 이후 가장 '핫'한 테마 비트코인, 도대체 뭐길래?

최종수정 2013.11.29 09:44 기사입력 2013.11.29 09: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3D 프린터 테마주가 증시를 한바탕 휩쓸고 간 뒤 차세대 테마로 온라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테마주가 뜨고 있다. 가상화폐 한 닢 가격이 1000달러를 돌파했다는 소식에 관련주에도 투자 광풍이 불고 있지만 아직 수혜를 기대하기는 이르다는 것이 업계 중론이다.

비트코인은 중국과 미국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는 가상화폐다. 싸이월드의 도토리, 카카오톡의 초코 등을 연상하면 쉽다. 다른 점은 특정 발행주체가 없이 고사양의 PC를 이용해 일종의 암호 같은 수학문제를 풀어내면 누구나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통화량이 엄격히 제한돼 있고 문제 해결과정이 워낙 복잡하기 때문에 금을 캐내듯 '채굴'한다고 표현한다. 이 화폐는 비트코인 거래소에서 현금으로 매매할 수도 있다.
비트코인이 주목받은 것은 과거 황금 사재기에 열을 올렸던 중국 아줌마들이 비트코인으로 투자처를 옮겨가고, 벤 버냉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이 "돈세탁에 악용될 위험이 있지만 장기적으로 빠르고 안전하며 효율적"이라고 언급한 이후부터다. 무엇보다 지난 27일 일본 비트코인 거래소 마운트곡스(Mt.Gox)에서 1 비트코인 가격이 1086 달러를 기록한 것이 큰 영향을 미쳤다. 올 초 1비트코인 가격이 13.5달러였던 것을 감안하면 1년 새 가치가 80배 뛰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관련주 수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관련주로 꼽히는 제이씨현시스템 은 가격제한폭까지 올라 2085원에 거래를 마쳤다. 제이씨현은 최근 나흘 연속 급등하면서 주가 수익률이 56%에 이른다. SGA 도 같은 기간 수익률이 29%에 달했고 는 최근 사흘 간 21% 올랐다.

제이씨현과 SGA는 대만 애즈락과 총판 계약을 맺고 있어 테마주로 엮였다. 애즈락이 고성능의 연산시스템을 구축해 비트코인 채굴에 최적화된 메인보드를 개발하고 있기 때문이다. SK컴즈는 자회사인 SK플래닛을 통해 한국 비트코인거래소인 코비트(korbit)에 투자하고 있다는 점이 알려져 테마주가 됐다. 이외에 비트코인이 해킹에 취약하다는 점에서 보안주인 이루온 , 한일네트웍스 , 에이텍 , 한컴위드 등도 함께 상승했다.
이처럼 비트코인이 화제를 모으자 자칭 비트코인 테마주도 나타나는 등 증시에 투자 광풍이 불고 있다. 그러나 업계 종사자들은 아직 비트코인이 초기 시장에 불과하고 리스크가 크다는 점에서 주의를 당부했다.

이은주 대신증권 연구원은 "최근 통화정책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비트코인이 인기를 끌고 있지만 비트코인은 해킹에 취약하다는 단점이 있다"며 "국내에 아직 비트코인 사용처가 없고 세계적으로도 사용처가 많지 않아 널리 사용되지 않는다면 화폐로서 가치를 인정받기 힘들다"고 말했다.

SGA 관계자는 "애즈락에서 비트코인용 메인보드를 양산하지 못했고 국내에 관련 수요도 없어 아직 직접 수혜는 없다"며 "다만 최근 얼리어답터들에게 화제가 되고 있어 추후 애즈락 메인보드에 보안소프트웨어를 얹어서 파는 방식 등을 논의 중이다"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