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기아차, 핵안보정상회의에 의전차 제공

최종수정 2012.03.05 09:00 기사입력 2012.03.05 09:00

댓글쓰기

에쿠스리무진 등 총 260여 대..정비지원단도 운영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현대ㆍ기아자동차가 외교ㆍ안보 분야의 세계 최대 정상회의인 ‘2012 서울 핵안보정상회의’에 차량을 지원한다.

현대ㆍ 기아차 는 5일 오전 서울 코엑스 동문광장에서 조희용 핵안보정상회의 준비기획단 부단장 및 김충호 현대차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핵안보정상회의 차량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행사 협찬 차량은 정상 의전 및 경호를 위한 에쿠스 리무진을 비롯해 에쿠스 세단, 스타렉스, 모하비 등 총 260여 대다. 현대ㆍ기아차는 전문 정비인력 70여 명으로 구성된 ‘정비지원단’을 운영해 원활한 운영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조희용 부단장은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행사에서 각국 정상들이 대한민국의 브랜드인 현대ㆍ기아차의 차량을 이용한다는 것은 자랑할 만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충호 사장은 인사말에서 “국가적인 행사에 현대ㆍ기아차가 의전차량 협찬사로 함께 할 수 있게 돼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현대·기아차는 물론 한국 자동차산업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현대ㆍ기아차는 지난 2010년 G20 정상회의에서도 정상 의전 및 경호용 차량으로 에쿠스 리무진을 비롯해 총 172대를, 지난해 G20 국회의장회의에도 의전용 차량으로 에쿠스 차량 30대를 협찬한 바 있다.

'핵안보정상회의'는 전세계 50여 국가의 정상들과 국제기구 대표들이 모여 "핵 없는 세상"이라는 공통의 과제 달성을 위한 해법을 논의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정상회의로, 2010년 4월 미국 워싱턴에서 처음으로 개최된 이래 서울에서 2회째를 맞았다.

오는 26일과 27일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이번 핵안보정상회의에서는 ▲핵태러 대응 ▲핵물질의 불법 거래 방지 ▲핵물질 및 시설의 방호 등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며 의장국인 우리나라가 주도해 정상회의 합의문인 '서울 코뮤니케'를 발표하게 된다.


최일권 기자 igcho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