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P, 유럽 9개국 신용등급 강등.."프랑스 AA+로"

최종수정 2012.01.14 10:42 기사입력 2012.01.14 09: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13일(현지시간) 프랑스를 포함한 유로존 9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하향조정했다.

프랑스와 오스트리아는 최고등급인 AAA에서 AA+로 1단계 내려앉았고 재정위기 우려가 높은 이탈리아와 스페인은 2계단씩 하락해 각각 BBB+와 A로 강등됐다.
이밖에 포르투갈, 키프로스, 몰타,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등도 신용등급 강등국에 포함됐다. 포르투갈과 키프로스의 신용등급은 투기등급인 BB와 BB+로 각각 두 단계씩 하락했고 몰타,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의 신용등급은 1단계씩 내려갔다.

유로존 최대 경제국인 독일을 비롯해 네덜란드, 핀란드, 룩셈부르크 등의 AAA등급은 유지됐으나, 16개 유로존 국가중 독일·슬로바키아(안정적)를 제외한 14개국의 등급전망은 모두 '부정적'으로 제시됐다. 앞으로 2년 안에 등급강등 조치를 취할 확률이 높다는 의미다.

지난해 12월 S&P는 유로존 회원국들의 신용등급 강등을 경고한 바 있다. 재정위기가 날로 악화되는 가운데 각국 지도자들이 뚜렷한 해결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는 우려에서다.
S&P는 "지난해 말부터 보여준 유로존 정책 당국자들의 위기극복을 위한 조치는 당면한 신용경색 우려, 국가 재정위기 우려, 어두운 경제전망 등을 해결하기에 충분하지 않았다"고 등급 강등의 배경을 설명했다.

김유리 기자 yr61@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꼬북좌의 반전 매력'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건강미의 대명사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