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35살 지나면 잘릴 준비하세요"…젊고 미혼인 개발자 선호하는 中 테크기업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30대 중반부터 감원 대상
노동 강도 높은 中 빅테크
유난히 젊은 개발자 선호

중국의 젊은 근로자들이 일명 '35세의 저주' 공포에 떨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5세의 저주는 IT 산업 구조조정으로 인해 30대 중반부터 일자리를 잃고 거리에 내몰릴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미국 테크기업들이 나이와 상관없이 대규모 정리해고를 하는 것과 달리 중국에서는 나이를 기준으로 구조조정을 하는 것이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중국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현재 중국 내 다수의 IT 기업들이 정리 해고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숏폼 비디오 스트리밍 사이트 '콰이쇼우'가 대표적인 사례로, 콰이쇼우는 최근 30대 중반 기술자들을 대상으로 정리 해고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한다.

왜 굳이 30대 중반 개발자를 겨냥한 걸까. 이에 대해 콰이쇼우 측은 아직 어떤 해명도 내놓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상당한 규모의 해고가 진행 중이라는 것은 사실로 보인다. 2021년 말 2만8000여명이었던 직원 수는 지난해 6월 기준 16% 줄었기 때문이다.


중국 상하이의 광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중국 상하이의 광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또 감원 대상의 상당수는 30대 중반 이상의 직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FT는 "콰이쇼우뿐 아니라 중국 테크 기업에서 수만 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고 덧붙였다.


이 때문에 최근 중국의 IT 기업 근로자들 사이에선 '35세의 저주' 공포가 확산하고 있다. 30대 중반을 넘어선 개발자는 곧 해고 대상자로 몰릴 가능성이 높다는 속설이다.

FT는 실제로 중국 IT 기업들이 유난히 '젊은 개발자'를 선호하는 성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젊고 미혼인 경우가 선호된다. 반면 나이가 많은 시니어 기술자는 최신 기술 동향을 따라잡기 어려운 데다, 일을 오래 시키기에도 부담이 크다는 선입견이 있다.


중국 최대의 종합 인터넷 서비스 기업인 '텐센트' 마화텅 회장도 2019년 관리직의 10%를 구조 조정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며 "더 열정적이고 젊은 인재, 새 동료들이 빈자리를 채워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중국의 음식 배달 서비스 기업 '메이투안'에 근무했던 한 익명의 관계자는 FT에 "20~30대는 대부분 에너지가 넘치고 회사를 위해 자기를 희생할 수 있다는 의지가 있다"며 "하지만 이들이 부모가 되고 몸이 늙기 시작하면 '996' 일정을 따라잡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996은 오전 9시부터 저녁 9시까지 주 6일 근무라는 중국 IT 업계의 강도 높은 업무량을 이르는 말이다.


FT는 중국 당국의 강도 높은 규제도 '35세의 저주'를 부추긴다고 짚었다. 한 관계자는 매체에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엔 중국의 기술 산업이 급성장했는데, 이후 정부의 단속이 시작됐다"며 "이제 비용이 많이 드는 관리 계층을 줄이고 있다"고 전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국내이슈

  •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해외이슈

  •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포토PICK

  •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