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프랑스 등급강등 "단기악재..불확실성 해소측면 긍정적"<대신證>

최종수정 2012.01.14 10:19 기사입력 2012.01.14 10: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대신증권은 14일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의 유로존 9개국 신용등급 강등과 관련, 국내증시에 단기적인 악재로 작용하겠지만 큰 불확실성 하나가 해소됐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홍순표 시장전략팀장은 "이미 지난해 12월 초 S&P가 유로존 17개국 가운데 15개국에 대한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제시하면서 시장에는 12월 말에서 1월 초 프랑스를 비롯한 각국의 신용등급 강등이 예상돼 왔다"며 "이같은 우려가 선반영돼 연말 주가의 변동성을 확대시키는 등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시장 예상보다 강등 시점이 다소 미뤄지면서 우려가 선반영됐다는 점이 간밤 유럽과 미국 증시를 통해서도 확인됐다는 점은 긍정적이라는 평가다.

그간 유로존 각국은 불확실성이 확대됐을 때 이에 후행해 국가간 공조 역시 공고히 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이같은 측면에서 이번 강등은 다음주 있을 영국과 이탈리아의 정상간 만남을 비롯, 이번달 말 유럽연합(EU)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기대 역시 키울 것이라는 분석이다.

최근 미국 경기에 대한 기대감 역시 유럽의 신용리스크를 어느 정도 상쇄시킬 수 있는 재료라고 판단했다.
홍 팀장은 "설 연휴를 앞두고 '결코 짧지 않은 연휴기간 동안 신용등급 강등과 같은 악재가 불거질 것'에 대한 불확실성이 있었는데 이것이 해소됐다는 점은 오히려 국내 투자자들에게는 긍정적일 수 있다"며 "주 초에는 단기 악재 소화 과정이 필요하겠으나 이후에는 추이를 지켜보며 적략적으로 움직일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유럽 재정위기'에 대해 중장기적인 측면에서는 이번 강등이 대수롭지 않은 일은 결코 아니라는 설명이다.

그는 "프랑스의 신용등급이 강등되면서 유럽재정안정기금(EFSF)의 안정성에 대한 의구심을 가지게 되면 문제가 복잡해진다"며 "프랑스 국채 수익률이 지난 8월 미국과 달리 상승하게 된다면 재정위기는 장기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지금부터는 이번 강등의 '후폭풍'이 어떤 식으로 나타날 것인지에 대해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김유리 기자 yr61@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