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염홍철 대전시장, 1조2129억원 투자 유치

최종수정 2010.11.18 15:51 기사입력 2010.11.18 07:46

댓글쓰기

웅진에너지, 신세계 등 97개 기업 투자유치 이끌어…“대전 먹거리 창출에 도움 될 것”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대전시가 민선시장 5기 들어 97개 기업, 1조2120억원의 투자를 끌어왔다.

18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7월부터 시가 끌고온 기업은 ▲웅진에너지 제3공장(5000억원) ▲신세계 복합문화유통시설(4500억원) ▲㈜한화 국방미래기술연구소, 한국발전교육원 종합연수타운(이상 1000억원) ▲㈜중원정밀 기업이전 및 생산시설(500억 원) ▲첨단의료기기 제조업체 3개(비전과학 및 디아메스코 각각 46억원, 사이버메드 28억원 등 120억원) 등으로 확정된 최소투자금액만 1조2120억원에 이른다.
최근 이전협약을 맺고 대덕특구 1단계 죽동지구에 들어올 중원정밀은 수도권의 자동차부품생산회사의 첫 대전 입주(이전)란 점에서 의미가 크다.

500억원 이상 투자와 300명 이상 양질의 일자리창출은 물론 다른 협력업체 이전가속화 및 지역제조업 기반 조성에 역할을 할 전망이다.

세종시로 옮기려다 대전으로 방향을 돌린 웅진에너지는 태양광 발전용 공장건립으로 대덕특구가 녹색성장산업 중심지로 떠오를 가능성을 높여주고 있다.
한화 종합연구소인 국방미래기술연구소는 특구1단계 방현지구에 들어선다. 따라서 이곳이 국내 방위산업의 연구개발 메카로 발돋움하도록 촉매역할을 할 전망이다.

특히 한화 대전공장도 규모를 키울 계획이어서 한화의 대전투자는 이어질 것이란 분석이다.

신세계도 대전시 서구 관저동에 국내 최대 복합문화유통시설을 지어 쇼핑과 함께 엔터에인먼트를 즐길 수 있게 할 계획이다.

또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여러 기업들이 연구소 증설에 나서고 있어 대전경제발전에 크게 도움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발전연구원은 종합연수타운을 만들어 한해 5만~6만명에 이르는 교육생들이 대전을 찾는다.

초고속원심분리기 생산의 비전과학과 디지털 인슐린주사기 생산회사인 디아메스코, 세계 최초 임플란트 영상소프트웨어 특허보유업체인 사이버메드 등도 지난 8월 협약을 맺고 대전에서 둥지를 튼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