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미화 "4차 경찰조사, 소모적 트집잡기..힘들다"

최종수정 2010.10.27 16:51 기사입력 2010.10.27 11:16

댓글쓰기

김미화 "4차 경찰조사, 소모적 트집잡기..힘들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고경석 기자]방송인 김미화가 26일 'KBS 블랙리스트' 발언과 관련해 4번째 경찰조사를 받은 데 이어 다음날인 27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짤막한 글을 남겼다.

김미화는 이날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어제 경찰조사는 무척 힘들었다"며 "사건의 본질은 온데간데 없고 왜 소모적 말꼬리 트집잡기 진실게임에 휘말려야하는지 답답했다"고 적었다.
앞서 세 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던 김미화는 26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두해 KBS2 '연예가중계'의 작가 A씨와 대질심문을 받았으나, 두 사람은 서로 엇갈린 진술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김미화는 이날 영등포서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교수이자 음악 프로듀서인 남편이 지난 6월 음반을 내면서 친구가 작가로 있는 '연예가중계'에 음반 쇼케이스 취재건에 대해 문의했다"며 "그 친구로부터 '회의 결과 김미화는 출연금지 문건이 있어서 출연이 어렵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질심문에서 작가 A씨는 출연금지 문건에 대해 말한 적이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미화는 이에 대해 "나는 친구를 끝까지 보호해주려 노력했다"며 "이제 KBS는 나와 친구 사이도 갈라놓으려 하고 있다. 그들은 단지 KBS 사내 분위기를 전한 것일 뿐 죄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KBS 측은 김미화에 대해 'KBS 블랙리스트 발언'을 두고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하며 영등포경찰서에 명예훼손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고, 이에 따라 치열한 공방과 함께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고경석 기자 kave@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