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전자, "외국인이 추가로 매입할 가능성 높다."

최종수정 2010.04.12 08:57 기사입력 2010.04.12 08:57

댓글쓰기

"시장 시총 비중 대비 외국인 포트폴리오 내 시총 비중 고려시 추가 여력 충분"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삼성전자 등 IT주에 대한 외국인들의 관심이 지속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고점 경신에 따른 피로감으로 자연스러운 조정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글로벌 IT 기업들의 실적이 국내 증시 상승세를 견인할 것으로 분석됐다.

12일 이트레이드증권은 코스피 지수가 기술적 부담으로 단기 흐름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하며 실적 전망이 밝은 삼성전자 등 IT 기업 위주로 지수 상승세를 이끌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외국인 시가총액 내 비중이 시장 대비 시가총액과 비교했을 때 크게 낮은 종목 위주로 매수에 나서는 것이 적효할 것으로 평가 받았다.
민상일 애널리스트는 "인텔 등 글로벌 IT 기업의 실적이 국내 증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특히 삼성전자의 외국인 매수세가 추세 유지의 관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외국인들의 추가적인 삼성전자 매수에 따라 국내 증시의 방향성이 움직일 것이라는 의미다.

삼성전자의 외국인 매수 여부를 예측하기 위해서는 외국인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과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주요 지표로 활용됐다.

민 애널리스트는 "외국인들의 포트폴리오에 시장 시가총액 비중 대비 상대적으로 적게 담은 종목일수록 관심을 가져야한다"며 "삼성전자의 경우 외국인 포트폴리오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26%로 시장 전체 대비 6.46%포인트 높지만 이 수치의 역사상 평균치는 7.9%포인트인 점을 감안할 때 추가 매수 여력은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외국인이 추가적으로 매수할 여력이 큰 종목 위주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밖에 시장 시가총액 비중과 비교했을 때 외국인 시가총액 내 비중이 적은 종목으로는 삼성전기 하이닉스 기아차 SK에너지 삼성물산 LG화학 등이 꼽혔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