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거침없는 中 사재기...美자산 인수 4배 늘려

최종수정 2010.01.19 14:59 기사입력 2010.01.19 14: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동환 베이징특파원]막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거침없이 해외자산을 사들이는 중국이 지난해 미국 자산 매입을 무려 4배나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딜로직에 따르면 중국이 지난해 미국에서 인수한 자산은 총 39억달러로 전년의 4배를 기록했다.
반면 미국은 지난해 80%나 줄어든 30억달러의 중국자산을 사들임으로써 양국간 서로 사들인 자산규모가 역전됐다.
지난해 해외 기업들이 사들인 미국 자산총액은 1187억달러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3%에 불과하다.
하지만 지난해 중국이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자동차시장으로 등극한데 이어 일본을 제치고 세계 2위 경제대국으로 자리매김하면서 중국이 전세계 인수합병(M&A)의 주도세력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글로벌 회계 컨설팅 회사인 딜로이트의 로렌스 챠 컨설턴트는 “중국의 해외투자는 앞으로 폭발적으로 늘어날 것”이라며 “중국의 해외수출은 상품에서 자본으로 바뀔 것이며 자본수출이 중국 경제성장의 주요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미국업체들은 선진기술과 관리경험을 보유한데다 주가마저 떨어져있어 중국 입장에선 인수 매력이 높다.
게다가 위안화 강세와 미국 달러화의 약세는 중국의 미국 자산 매입을 부채질할 공산이 크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김동환 베이징특파원 don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