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산딸깍발이]거대한 코끼리무덤에 갇힌 서울의 '잊혀진 미래'

최종수정 2012.06.25 08:48 기사입력 2012.06.22 14: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
[남산딸깍발이]거대한 코끼리무덤에 갇힌 서울의 '잊혀진 미래'
"건강한 삶과 정신이 유전되는 도시,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가 소통하는 도시는 꿈에 불과할까요 ?"

곧 완공 예정인 서울시청사, 초현대식 건물이 낡은 건물을 내리 덮치는듯한 모습은 부조화의 극치입니다. 보존과 훼손의 갈림길에서 우리의 지성, 상식이 저울질 당하고, 개발연대의 무지가 다시금 재연되는 듯 합니다. 이게 최근에 벌어진 일이지요. 좀 더 거슬러 올라가면 김영삼정부 시절 조선총독부 건물 철거는 정치가 문화를 어떻게 억압했는지를 잘 보여줍니다. 역사 정통성 확립이라는 정치 목적이, 그 상징 조작이 문화 말살의 한 페이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수치스런 역사에 대한 증거인멸이 건물 하나 없애는 것으로 가능할까요 ? 그 물음마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민주정부조차 문화 유산에 대한 이해가 이런 수준였습니다.

그 이전, 개발연대의 참상은 더 열거하기 어려울 지경입니다. 실례로 박목월과 현진건의 생가는 소유자에 의해 철거됐으며 김수영 시인의 가옥은 폭설로 사라졌습니다. 수많은 문화유산이 개발이라는 미명 아래 멸실, 훼손됐습니다. 문화 유산에 대한 무관심은 그 유례를 찾기 힘듭니다.

작은 나무 한그루, 돌멩이 하나에도 수많은 숨결이 묻어 있습니다. 하물며 문화유산에야 얼마나 더 많은 얼이 담겨 있겠습니까 ? 서울은 2000년 이상 선조들이 살아온 역사 현장입니다. 북경이나 로마에 비견될 역사문화도시입니다. 역사문화 자원에 대한 몰이해, 관심 부족, 개발 만능주의가 문화재를 흉물로 만들었습니다. 그저 죽으러 가는 코끼리의 무덤처럼 역사유산들이 파묻히고 있습니다.
지금껏 서울은 거대한 공사판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 진절머리 나는 현장에 무지와 몰이해, 거짓된 욕심, 잘못된 법규와 제도, 관행들이 가득합니다. 문화재를 찾아 보존, 복구하는데 드는 비용은 고스란히 후손들의 몫이 됐습니다. 역사를 복원하기 위해 우리는 낡은 관념과 싸워야할 수도 있습니다. 그야말로 다시 혼돈이 시작될 수 있지요. 그 혼돈 이후 새로운 질서와 역사재부에 대한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기만 한다면 우리는 기꺼이 희생을 치뤄야합니다.

지금 한류는 아시아 주류 문화를 넘어 세계 보편적인 문화 양상으로 나아가고 있습니다. 우리는 문화산업이 새로운 성장동력이라고 거품 물고 떠들지만 유산 하나 제대로 지키지 못 합니다. 여기가 바로 우리가 서 있는 자리입니다. 이제 우리는 그동안 파묻어온 서울의 이야기를 다시 시작해야합니다. 우리의 삶과 얘기도 함께 담아 후손들에게 물려줘야합니다. 그나마 박원순시장이 앞장서서 문화유산 발굴작업을 시작한다니 무척 다행입니다.

'서울스토리-고도(古都) 2000년 서울의 잊혀진 미래유산' 찾기에 많은 이들이 함께 하기를 꿈꿔봅니다.

이규성 기자 peac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