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 '북극곰' 집단 남하에 비상...지구온난화로 만성적 기아 시달려

최종수정 2019.02.11 16:52 기사입력 2019.02.11 13:52

댓글쓰기

(사진=세계자연기금(WWF) 홈페이지/https://www.wwfkorea.or.kr)

(사진=세계자연기금(WWF) 홈페이지/https://www.wwfkorea.or.kr)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러시아 북극해 인근 한 섬마을에 북극곰 50여마리가 떼를 지어 남하, 지역당국이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사건이 벌어지면서 전 세계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북극해 일대 지역에서 북극곰 출현은 빈번히 발생하지만, 수십마리가 집단으로 떼를 지어 민가로 내려온 경우는 처음이라 해당 지역당국은 주민들과 북극곰과의 충돌 우려에 긴장하고 있다. 북극곰은 온순해보이는 외모와 달리 곰과 동물 중 가장 사나운 개체로 알려져있으며 초대형 육식동물로 매우 위험한 동물로 분류돼있다. 지난해 이후 급작스러운 북극해의 기상이변으로 서식지 및 먹이감소에 시달린 북극곰들의 남하는 앞으로도 더 빈번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9일(현지시간) BBC 방송 등 외신들에 의하면, 러시아 북극해 인근 노바야 제믈랴 제도에 52마리의 북극곰이 집단으로 출현, 주민을 공격하거나 주거지 및 공공건물 일대를 장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북극곰 중 6~10마리 정도는 해당 지역에 눌러앉은 것으로 추정되며, 이에 주민들은 북극곰의 공격이 우려돼 집밖에 나가지 못하면서 생활에 큰 곤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당국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대책을 강구 중이며, 현행 러시아 법상 금지돼있는 북극곰 사냥은 최후의 수단으로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극곰은 각종 기업의 마케팅은 물론 유아용 도서, 교재 등을 통해 온순하고 친밀한 이미지로 각색돼 일반인들에게 가장 친숙하고 공포심이 없는 종으로 알려져있다. 그러나 실제 북극곰은 곰과 중에서도 가장 사나운 개체에 속하며, 특히 인간과 접촉이 극히 드문 북극해 일대 곰들은 자주 보는 북극여우 등 일부 포유동물 외에는 매우 강한 공격성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북극곰 성체 수컷은 몸무게가 350~700kg까지 자라나는 초대형 육식동물로 총기로 무장하지 않은 민간인의 경우, 마주치면 매우 위험할 수 있다.


북극곰의 갑작스런 집단 남하의 배경에는 지구온난화에 따른 먹이부족이 지적되고 있다. 2010년도 이후 북극해의 빙하 감소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지난해 2월 말에는 북극점 기온이 연평균보다 섭씨 20여도나 높은 영상 2도까지 치솟는 등 이상기후가 이어지면서 북극곰들의 서식지는 빠르게 감소하고 있다. 세계자연기금(WWF)에 의하면, 북극곰은 지구온난화에 따른 빙하감소와 함께 북극해 일대의 석유와 천연가스 탐사, 유해 화학물질 농도의 증가, 북극해 일대 인구증가 등으로 서식지를 잃어가면서 만성적인 기아상황에 놓여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