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상장' 中 니오, 공모가 6.26달러…10억 달러 자금 조달

최종수정 2018.09.12 16:01 기사입력 2018.09.12 16:0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중국의 전기자동차 제조업체 니오(NIO·중국명 웨이라이)가 미국 증시에서 처음 기업공개(IPO)를 진행하면서 공모가가 주당 6.26달러로 결정돼, 10억 달러의 자금을 조달하게 됐다고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다.

블룸버그 등은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니오의 공모가 6.26달러에 책정됐으며 목표 가격 범주인 6.25~8.25달러의 가장 낮은 수준에 가깝게 정해졌다고 전했다. 니오 주식은 12일부터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거래를 시작한다.

2014년 출범한 니오는 이번 IPO를 통해 10억 달러의 자금을 조달해 올해 미국에서 세번째로 큰 자금을 조달한 중국 기업이 된다고 주요 외신은 전했다.

니오는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인 중국에서 다른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에 대항한 국내산 자동차 제조업체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을 확인해보고 있다. 니오는 BNW, 다임러를 비롯한 수많은 지역 경쟁자들과의 경쟁에 직면해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중국 전기차 제조업체들은 자율 주행 및 배터리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자금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중국은 자동차 배기가스를 억제하고, 에너지 안보를 강화, 첨단 기술 산업을 촉진하기 위해 중국 내 생산량을 빠르게 늘리고 싶어하는 상황이다.

한 주요 외신은 이번 IPO 공모가 결정 과정에 테슬라의 영향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테슬라가 비상장사 전환 시도 후 취소,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의 마리화나 흡연 등 여러 이슈로 투자자들의 우려감이 시장에 반영되면서 공모가가 떨어졌다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해 니오 측은 답변하지 않았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