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해공항 사고'… BMW 운전자는 항공사 직원

최종수정 2018.07.12 15:44 기사입력 2018.07.12 14:05

지난 10일 부산 김해공항 앞 도로에서 택시기사를 치어 의식불명 상태에 빠뜨린 BMW 차량이 사고 직전 질주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며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사진은 질주하다가 택시와 충돌 후 파손된 BMW 모습. 사진=부산지방경찰청 제공
지난 10일 부산 김해공항 앞 도로에서 택시기사를 치어 의식불명 상태에 빠뜨린 BMW 차량이 사고 직전 질주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며 네티즌의 공분을 사고 있다. 사진은 질주하다가 택시와 충돌 후 파손된 BMW 모습. 사진=부산지방경찰청 제공



40대 택시기사를 의식불명 상태에 빠트린 '김해공항 사고' 가해 운전자가 공항 직원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지난 10일 낮 12시50분께 부산 강서구 김해공항 국제선 청사 앞 진입도로에서 정차 중이던 택시와 택시기사를 잇달아 들이받는 사고를 낸 운전자 정모(35)씨는 항공사 직원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정씨는 사고 당일 같은 항공사 직원 1명과 외주업체 직원 1명을 태우고 자기 소유의 BMW를 운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당시 동승자의 비행시간을 맞추기 위해 무리하게 과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고가 발생한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2층 입구 앞 진입도로는 평소 승객과 짐을 싣고 온 택시나 승용차들이 상시적으로 정차하는 곳으로 안전 운행 속도는 40km 이하로 제한돼 있다. 하지만 정씨는 속도를 줄이지 않아 참변을 일으켰다.
정씨는 경찰 조사에서 "앞을 잘 보지 못했다. 동승자 1명에게 급한 볼일이 생겨 공항으로 데려다 주면서 사고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후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는 동승자 2명은 없었고 운전자만 있는 상황이었다. 경찰은 사고 직후 정씨를 입건해 조사한 뒤 귀가 조처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의뢰한 BMW 차량 속도 측정 결과가 나오면 정씨를 비롯해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사고를 당한 택시기사는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현재까지 의식불명 상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