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첼시, 웨스트 브롬에 3대0 승리… ‘분위기 전환 성공’

최종수정 2018.02.13 07:07 기사입력 2018.02.13 07:07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성현 기자] 지난 1일 본머스 전에서 0대3 패배에 이어 6일 왓포드 전에서도 1대4로 패배해 ‘감독 경질설’까지 대두됐던 첼시FC가 웨스트 브롬을 꺾고 분위기 전환에 성공했다.

13일 오전 5시(한국시각) 잉글랜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첼시 대 웨스트 브로미치 앨비언의 경기에서 팀 에이스 에당 아자르의 멀티 골과 빅터 모지스의 골로 첼시가 3대0 승리를 거둬 분위기 반등에 성공했다.

이날 콩테 감독이 이끄는 첼시는 티보 쿠르트와 골키퍼가 골문을 지켰다. 뤼디거와 크리스텐센, 아스필리쿠에타가 3백을 구축, 중앙은 캉테와 빅터 모지스, 자파코스타 그리고 셰스크 파브레가스가 지켰으며 페드로와 아자르, 최근 아스날에서 이적한 공격수 올리비에 지루가 골망을 흔들 준비를 했다.

원정팀 웨스트 브롬은 벤 포스터 골키퍼가 장갑을 꼈다. 키런 기브스와 필립스, 조니 에반스와 헤가지, 도슨이 5백을 구축, 배리와 크리호비아크 브런트가 중앙 미드필더진을 형성하고 론돈과 리버풀에서 임대 이적한 다니엘 스터리지가 골 사냥에 나섰다.
킥오프 이후 4분, 임대생 스터리지의 부상으로 인해 경기가 잠시 중단되고 이후 스터리지는 곧바로 제이 로드리게스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나갔다. 첫 골은 24분 아자르의 발에서 나왔다. 아크 앞에서 올리비에 지루의 패스를 받은 에당 아자르의 슛이 골망을 흔들며 1대0으로 첼시가 선제골을 넣어 리드를 잡았다. 이후 37분 올리비에 지루가 부상을 당해 잠시 경기가 중단됐다.

하프 타임 이후 46분, 웨스트 브롬의 파듀 감독은 브런트를 빼고 올리버 버크를 투입시켰다. 머리 쪽 부상을 당한 지루는 이후 알바로 모라타와 61분 교체됐다. 이어 63분, 파브레가스의 패스를 받은 모지스의 왼발 슛이 골망을 흔들며 추가골을 넣은 첼시는 2대0으로 다시 주도권을 잡았다. 이후 71분 교체 투입된 모라타의 패스를 받은 에당 아자르의 중거리 슛이 골망을 흔들며 3대0으로 첼시의 기세가 이어졌다.

80분 양 팀은 각각 페드로와 배리를 빼고 윌리안과 야콥을 투입했다. 결국 에이스 아자르의 활약으로 첼시가 3대0으로 웨스트 브롬을 꺾고 승점 3점을 챙겼다.

한편 최근 2연패를 당하며 하락세를 달렸지만 13일 승리를 거둬 흐름을 바꾼 첼시는 오는 21일 스페인의 강호 FC바르셀로나와 챔피언스리그 16강 홈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김성현 기자 sh0416hyun@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