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동지역 방문 시 '메르스 감염' 주의하세요

최종수정 2018.01.08 11:15 기사입력 2018.01.08 11:15

댓글쓰기

중동지역 방문 시 '메르스 감염' 주의하세요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8일 서울시는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지역 방문 계획이 있는 사람들에게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을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시는 중동 지역 방문 후 2주 이내에 발열(37.5℃ 이상)과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반드시 의료기관 방문 전에 1339(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먼저 신고해 줄 것을 강조했다.
지난해 국내 메르스 의심화자는 전국적으로 220명이 발생했으며(전원 메르스 음성) 이중 64명(29%)이 서울에서 발생 돼 조치했다. 시는 그중 36%(23명)가 1339로 먼저 신고하지 않고 병원을 방문해 병원으로부터 신고된 부적절한 사례라고 설명했다.

시는 사우디아라비아를 중심으로 메르스 확진 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국내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중동 지역에서 감염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므로 여행 중 예방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예방수칙은 '손 씻기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 '낙타 접촉 및 낙타 부산물 섭취 삼가', '진료목적 외 현지 병원 방문 자제(마스크 착용)',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 삼가', '발열, 기침 등 증상으로 현지병원 방문시 반드시 마스크 착용' 등이다.
한편, 지난해 국외 메르스 환자 발생은 총 248명이며, 사우디아라비아 236명, 아랍에미레이트 6명, 카타르 3명, 오만 3명이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낙타접촉 등에 의한 1차 감염이 산발적으로 지속되고 있다.

나백주 시 시민건강국장은 "중동 지역 방문 중에는 메르스에 감염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고, 여행 후 발열 등 증상이 있으면 병원을 찾기 전 반드시 1339에 먼저 신고해 보건소를 통해 조치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