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정원, 이명박정부 블랙리스트 수사의뢰…檢, 수사 착수

최종수정 2017.09.14 12:00 기사입력 2017.09.14 12:00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검찰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이명박정부 블랙리스트 사건에 대한 수사의뢰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은 14일 "(국정원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및 좌파 등록금 문건 사건 관련, 문화연예계 정부 비판 세력 퇴출 관련 등 수사의뢰서 2건을 송부받았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사건을 과거 국정원의 여론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공안2부와 공공형사수사부 중심의 전담수사팀에 맡길 방침이다.

검찰에 따르면 국정원은 2011년 11월 원세훈 전 원장 등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종북' 인물로 규정한 뒤 보수단체의 규탄집회, 비판성명 광고, 인터넷 글 게시 등을 지시하고 같은해 5월 당시 야권의 반값등록금 주장을 비판하는 온오프라인 활동을 지시했다는 내용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국정원은 아울러 2009~2011년 원 전 원장 등이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조직한 후 청와대의 지시에 따른 교감 아래 정부비판적이라고 판단한 82명의 문화ㆍ연예계 인사들의 방송출연 중단, 소속사 세무조사 추진, 비판여론 조성 등 압박 활동을 벌였다는 내용도 수사의뢰했다.

블랙리스트에는 소설가 조정래씨, 영화감독 이창동씨, 배우 문성근씨, 방송인 김미화씨, 가수 윤도현씨 등 유명 인사들이 대거 포함됐다.
문성근씨는 이와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 전 원장 등을 상대로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