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입채용 기업들이 들이대는 잣대는 자격> 학력>인턴경력

최종수정 2016.08.25 08:58 기사입력 2016.08.25 08:58

댓글쓰기

출처=아시아경제DB

출처=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한동우 인턴기자] 이제 취업을 원한다면 학력보다 자격증에 더 신경을 써야 할 것같다.

대한상공회의소와 고용부는 518개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 채용관행 실태’를 조사했다. 그 결과 인사 담당자들은 신입사원 채용 시 자격(54.9%), 학력(34.8%), 인턴경력(28.0%) 등의 순으로 중시한다고 24일 밝혔다.
특히 건설업(65.2%), 제조업(63.7%), 숙박·음식업종(69.7%)에서 자격을 중요하게 여겼다.

하지만 회사 규모별로 차이를 보였다. 300인 미만 기업에서는 자격 요건을 더 중요하게 봤지만 1000인 이상 기업에서는 학력(43.8%)과 자격(43.8%)을 똑같이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00인 이상의 대규모 기업에서는 어학점수(77.1%), 인턴경력(68.8%), 공모전(50%), 사회봉사(41.7%) 등도 비중있게 평가했다.

또 입사지원서에 직무능력과 관계없는 정보를 기입하게 하는 기업들은 기업 규모와 상관없이 전반적으로 줄었다. 키나 몸무게를 묻는 기업은 지난해 24.5%에서 올해 13.7%로, 혈액형은 지난해 20.5%에서 올해 10.3%로 줄었다.
또한 공개채용 비율은 줄고 수시채용을 병행하는 비율이 늘었다. 지난해 공개채용 비율은 20.7%, 올해는 13.3%다. 하지만 공개채용과 수시채용을 병행하는 비율은 지난해 27.4%에서 올해 37.6%로 늘었다.

한동우 인턴기자 coryd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