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티브 발머 "윈도8은 윈도의 재탄생"

최종수정 2012.05.22 09:29 기사입력 2012.05.22 09:29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올해 출시될 예정인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운영체제 윈도8은 윈도의 재탄생이라고 할 수 있다." 스티브 발머 마이크로소프트(MS) CEO의 말이다. 올해 출시를 앞둔 윈도8이 디지털 기기를 사용하는 환경에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발머 CEO는 22일 서울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서울디지털포럼 2012'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스티브 발머는 2009년 11월 윈도7 미디어센터 사업 협상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지 2년 6개월 만에 한국의 청중 앞에 섰다. 그 동안 MS의 주요 사업이 윈도7에서 윈도8으로 바뀐 것이다.

발머 CEO는 "윈도8은 MS가 연구개발에서 중요하게 추구하는 모든 것을 담고 있다"며 "30여년 동안 가장 많이 보급된 운영체제에가 윈도지만 앞으로 30년 이상 남아 있기 위해서는 혁신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PC와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을 모두 지원하는 윈도8의 기능에 대해 설명했다. 발머 CEO는 "한 운영체제가 PC와 모바일, 태블릿을 모두 지원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사무실에서 81인치의 화면에서 윈도를 구동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발머 CEO는 또 "윈도8은 새로운 스타일의 애플리케이션도 지원하고 개인생활과 직장생활에서 필요한 것을 모두 제공하기 위해 개발됐다"며 "윈도8은 윈도의 재탄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윈도8이 가져올 변화에 대해서도 기대감을 나타냈다. 발머 CEO는 "윈도8을 탑재한 윈도폰도 준비하고 있고 서버, 가상화, 클라우드 등 여러 서비스도 윈도8을 탑재해 준비하고 있다"며 "윈도8은 MS의 제품이면서 MS를 넘어선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발머 CEO는 또 "윈도8을 통해 한국에도 기회가 무궁무진하다고 믿는다"며 "한국 벤처기업과 일하며 윈도8이 산업의 동력이 되고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철현 기자 k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