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美 10대 청소년 17%, 애플 '아이폰' 쓴다

최종수정 2011.04.07 12:02 기사입력 2011.04.07 09:03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미국 10대 청소년 100명 중 17명은 애플 '아이폰'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투자회사 파이퍼 제프레이가 미국 10대 4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 중 17%가 아이폰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경제전문지 포춘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응답자의 37%는 향후 6개월 내에 아이폰을 구입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2009년 초 시행한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8%가 아이폰을 갖고 있으며, 16%는 향후 6개월 내에 구매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22%는 태블릿PC를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해 태블릿PC를 구매했다고 답한 사람들 중 83%는 애플 '아이패드'를 구매했다. 향후 태블릿PC를 구입하겠다고 밝힌 응답자도 20%에 달했다.

MP3플레이어를 보유한 사람은 전체 응답자의 80%였으며 이 중 애플 제품을 갖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86%였다. 6개월 전 78%보다 늘어난 수준이다.
단 휴대폰을 통해 음악을 듣는 일이 잦아지면서 아이팟으로 음악을 감상한다고 답한 사람들은 2007년래 최저치인 80%로 떨어졌다.


권해영 기자 rogueh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리빙푸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