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이스라엘이 포위한 라파, 최후의 보루로 불리는 이유 [뉴스in전쟁사]

뉴스in전쟁사

이스라엘이 포위한 라파, 최후의 보루로 불리는 이유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남단 이집트와의 접경도시인 라파를 기갑부대로 포위한 가운데 미국 정부가 이스라엘 정부에 라파 공격시 무기지원을 중단하겠다고 이례적인 경고를 남기면서 전세계적인 주목을 받았습니다. 가자지구에 남겨진 최후의 보루로 불리는 라파는 현재 100만명이 넘는 이재민들이 집결해있는데요. 이스라엘 정부가 전면공격 주장을 꺾지 않으면서 미국과 이스라엘간 외교적 마찰이 커지고 있습니다. 라파까지 이스

오늘의 증시
  • 코스피

    2,742.14

    상승 17.52 +0.64%

  • 코스닥

    847.08

    하락 7.98 -0.93%

  • 삼성전자

    78,900

    상승 1,500 +1.94%

  • SK하이닉스

    190,100

    상승 200 +0.11%

  • LG에너지솔루션

    372,000

    하락 4,500 -1.20%

  • 삼성바이오로직스

    790,000

    상승 2,000 +0.25%

  • 삼성전자우

    64,600

    상승 300 +0.47%

  • 에코프로비엠

    213,000

    상승 500 +0.24%

  • 에코프로

    99,700

    변동없음 0 0.00%

  • 알테오젠

    190,000

    상승 400 +0.21%

  • HLB

    47,000

    하락 20,100 -29.96%

  • 엔켐

    307,500

    상승 16,500 +5.67%

05.20 15:30 장종료

[뉴스in전쟁사]러 침공위협에 21세기 첫 국권피탈 우려하는 몰도바

러 침공위협에 21세기 첫 국권피탈 우려하는 몰도바

개전 2년이 넘어간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러시아가 다시 우크라이나를 동부전선에서 밀어내기 시작하면서 전 유럽이 확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특히 우크라이나의 인접국이자 유럽 최빈국으로 알려진 몰도바는 러시아의 직접적인 침략을 우려하고 있는데요. 몰도바 역시 우크라이나와 마찬가지로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회원국이 아닌 데다 몰도바는 인구나 군사력 모두 우크라이나의 10분의 1도 되지 않는 소국이다

푸틴의 '우주 핵무기', 美까지 배치 말리는 이유 [뉴스in전쟁사]

푸틴의 '우주 핵무기', 美까지 배치 말리는 이유

러시아가 미국과 유럽 등 서방 국가들의 인공위성을 파괴할 수 있는 위성 요격용 핵무기를 지구 궤도상에 배치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전 세계가 긴장하고 있습니다. 러시아는 극구 부인하고 있지만, 해당 무기가 실제 배치돼 요격 상황이 벌어지거나, 취급 실수로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할 경우 엄청난 재앙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인데요. 과거 미국과 소련도 이러한 사태를 막기 위해 1967년 우주조약을 체결하기도 했지만, 서방

[뉴스in전쟁사]세계대전의 땅, 유럽이 포탄 부족에 시달리는 이유

세계대전의 땅, 유럽이 포탄 부족에 시달리는 이유

우크라이나 전쟁이 3년 차로 접어든 상황에서 유럽 내 포탄 재고가 바닥을 드러냈다는 소식에 유럽 각국에 안보 우려가 퍼지고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전쟁이 어떤 형태로 종전되든, 러시아와의 대결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재래식 전력의 핵심인 포탄을 다시 비축하는 데만 10년 넘게 걸릴 것이란 분석에 러시아의 침략 위협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게 됐기 때문인데요. 또한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서 유력 당선 후보로 떠오르고 있는

[뉴스in전쟁사]노스트라다무스의 새해 '전쟁 예언' 주목하는 세계

노스트라다무스의 새해 '전쟁 예언' 주목하는 세계

2024년 새해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던 첫 정치적 이벤트였던 대만 총통선거가 민진당 라이칭더 당선인의 승리로 귀결되며 양안 간 군사적 긴장감이 크게 고조되고 있습니다. 강경 대만독립파인 라이칭더 당선인의 집권 시 중국과의 분쟁 심화는 이미 지난해부터 예견됐던 일인데요. 이러한 기조 속에 주목을 받는 것이 중세 프랑스의 유명한 예언가인 노스트라다무스의 예언입니다. 그가 남긴 예언집에 2024년은 대양에서 붉은 적군

[뉴스in전쟁사]예멘 반군이 봉쇄한 홍해 해협, '눈물의 문'이 된 사연

예멘 반군이 봉쇄한 홍해 해협, '눈물의 문'이 된 사연

예멘 후티반군이 홍해 무역로에서 유조선과 무역선들을 무차별 공격하면서 전세계적인 물류 대란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유럽과 아시아를 오가는 많은 화물들이 최단거리 해상로인 수에즈운하와 홍해 무역로를 이용하지 못하고 아프리카 남단 희망봉을 크게 돌아서 가는 우회항로로 몰리면서 적지않은 손실이 발생했는데요. 후티반군이 봉쇄한 해협 자체가 매우 좁고, 고대부터 '눈물의 관문'이라 불릴 정도로 해적과 각종 사건사고

[뉴스in전쟁사]전세계 얼린 '동장군'은 푸틴 편?…한파가 뒤바꾼 승패

전세계 얼린 '동장군'은 푸틴 편?…한파가 뒤바꾼 승패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상이변 속 북극한파가 기습남하하면서 전세계가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이달 초부터 폭설에 시달리던 유럽에 이어 이번에는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중국 남부지역까지 한파가 동아시아를 뒤덮어버렸는데요. 전쟁이 3년째 접어들고 있는 우크라이나 전선도 폭설과 폭풍으로 전선이 완전히 고착화됐습니다. 일명 '동장군(冬將軍)'이라 불리는 한파는 역사 속에서 수많은 전투들의 승패를 좌우하기도 했는데요. 나폴

[뉴스in전쟁사]'잊혀진 전쟁' 두려워하는 우크라…'티베트의 비극' 반복되나

'잊혀진 전쟁' 두려워하는 우크라…'티베트의 비극' 반복되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호소에도 미국 상원에서 우크라이나 지원안이 부결되면서 국제사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표면적으로는 내년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공화당과 민주당간 정쟁의 결과로 해석됩니다. 하지만 미국 안팎에서는 내년에 3년차에 접어드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관심이 급격히 줄어들고 있는 것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들이 나오고 있는데요. 특히 지난 10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간

[뉴스in전쟁사]백년인생 정리한 '냉전의 파괴자', 키신저가 바꾼 세계질서

백년인생 정리한 '냉전의 파괴자', 키신저가 바꾼 세계질서

현대의 탈냉전 국제질서를 만든 국제 외교의 거장,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이 향년 100세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신냉전 구도가 본격화되고, 우크라이나와 중동의 동시 전쟁이 펼쳐지는 현재 상황에서 그의 죽음은 한시대의 종말로 받아들여지면서 전세계적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특히 자유진영 동맹들과의 이른바 가치외교를 중시하던 현재 조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적 실패가 지적을 받으면서 키신저 전 장관이 주창했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