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피격책임 南에' 北주장에 "사실규명ㆍ군통신선 연결해야"

최종수정 2020.10.30 11:07 기사입력 2020.10.30 11:0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김동표 기자]정부는 30일 북한이 지난달 서해 공무원피살 사건의 책임이 남측에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북한의 사실 규명과 해결을 위한 노력이 조속히 이루어지기를 바란다"며 "이를 위해 남북 간 소통을 위한 군 통신선의 우선적 연결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피살 사건의 책임이 남측에 있다'는 북측 보도와 관련해 이런 입장을 밝혔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주장에 대한 통일부의 평가 및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동일한 답변을 내놓았다.


남북 군사 당국 간 동ㆍ서해지구 군 통신선은 북측이 남측 시민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지난 6월 9일부터 차단된 상태다.


북한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을 두고 "자기 측 주민을 제대로 관리ㆍ통제하지 못해 일어난 사건"이라며 "응당 불행한 사건을 초래한 남측에 우선적인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