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AMG ‘미니특공대’, 중국 진출한 K키즈 IP 중 최대 매출 달성

최종수정 2022.12.06 09:44 기사입력 2022.12.06 09:44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에스에이엠지엔터테인먼트(대표 김수훈, 이하 SAMG)는 자사의 글로벌 인기 애니메이션 ‘미니특공대’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중국 시장에서의 누적 MD매출이 1800억원을 달성했다고 6일 밝혔다.


미니특공대는 지난 2019년 중국 시장에 본격 진출한 이후 현재까지 약 1000여종의 상품 출시 및 1600만개에 달하는 상품을 판매하며 중국 키즈 시장에서 기록적인 매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중국 매출 확대와 함께 미니특공대 IP의 로열티도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중국 시장에서 애니메이션부터 완구, 뉴미디어, 뮤지컬 등 다양한 영역의 비즈니스가 전개되면서 미니특공대의 올 3분기 로열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83% 상승한 약 12억원을 기록했다.


SAMG는 중국 최대 미디어 그룹 와우따띠와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한한령 등 중국 내 발생하는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안정적으로 매출을 확보하며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중국 시장 진출 이후 지속적으로 안정적인 매출을 유지하는 콘텐츠 기업은 국내에서 SAMG가 유일하다.


내년에는 중국 전역에 스크린 보유한 와우따띠를 통해 극장판 애니메이션 ‘미니특공대 : 햄버거괴물의 습격'을 개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미니특공대 다섯 번째 시리즈 ‘미니특공대 브이레인저스’도 2023년 중국 시장 론칭을 준비중이며 미니특공대 레인저를 소재로 한 특수촬영물도 뉴미디어 플랫폼과 IPTV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훈 SAMG 대표는 “중국 시장에서 국내 단일 키즈 IP를 통해 18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기록이다. 특히 한국 기업의 콘텐츠 비즈니스가 어려웠던 지난 수년간 중국 현지 상황 속에서도 자사의 IP 경쟁력과 현지 비즈니스 전략이 시너지를 내며 이뤄낸 값진 결과”라며 “한한령 해제 이후 자사의 IP 라이브러리 경쟁력을 높이고 애니메이션을 비롯해 완구, F&B, 패션, 공간사업 등 다양한 영역에서 새로운 사업 모델을 선보이며 높은 매출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니특공대 시리즈는 중국 뉴미디어 누적 조회 수 288억 회를 넘어서며 중국 내 톱티어 로봇 IP의 입지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에는 미국 시장조사업체 NPD 그룹이 발표한 ‘중국 TOP 10 라이선스’에 해리포터, 겨울왕국과 같은 쟁쟁한 글로벌 IP와 함께 선정된 바 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국내이슈

  •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해외이슈

  •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포토PICK

  •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르노코리아, 2인승 LPG QM6 'QUEST' 출시 예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 용어]대중교통 요금인상에 부각된 '1만원 교통패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