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여정, '막말' 쏟아낸 이유…"北 체제 위협 느껴서"

최종수정 2022.12.02 09:54 기사입력 2022.12.02 01:36

안보전략硏 "담화 21건 중 14건 원색적 표현"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장희준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담화를 분석한 결과, 체제에 위협이 되는 상황으로 인식할 경우 막말이나 원색적 비난을 쏟아내는 경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가안보전략연구원에 따르면 김종원 부연구위원은 '북한 김여정 담화 분석' 보고서를 통해 "김여정은 북한 체제에 위협적인 상황이라고 인식했을 때 직설적이고 원색적 비난을 담은 담화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김 부연구위원은 2020년 3월부터 지난달 24일까지 김여정 부부장이 발표한 담화 21건을 '원색적 표현 사용 여부', '후속 조치', '발표 대상' 등 항목으로 분류·분석했다. 전체 담화 가운데 14건에서 '원색적 표현'이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는데, 정확히 3분의 2가 이른바 '막말 담화'였던 셈이다.


가장 마지막 담화였던 지난달 24일 담화를 보면, 당시 김 부부장은 "(남한) 국민들은 윤석열 저 천치바보들이 들어앉아 자꾸만 위태로운 상황을 만들어가는 '정권'을 왜 그대로 보고만 있는지 모를 일이다"라며 "그래도 문재인이 앉아 해먹을 때에는 적어도 서울이 우리의 과녁은 아니였다"고 위협한 바 있다.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된 책임을 남측에 떠넘기는 것을 넘어 남측 여론을 자극해 사실상 정권 반대투쟁에 나설 것을 추동한 것이다.


막말이나 원색적 표현이 포함되지 않은 담화 7건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 친서 사의 표명', '문재인 전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한 담화' 등으로 긍정적인 신뢰를 드러내거나 단순한 의견을 표명하는 내용이었다.

반면, 북한 체제에 위협적인 사안이 발생한 경우 발표한 담화엔 막말과 함께 수위 높은 위협·경고가 포함됐다. 대북전단 살포나 한미 연합훈련, 선제타격 발언 등에 대응한 담화가 이에 해당했다. 특히 이 같은 경우 담화를 발표한 뒤 남북연락 채널 차단이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실질적·군사적 행동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김 부연구위원은 "김여정은 북한 체제에서 김정은의 입장을 대변하는 지위에 있다"며 "김여정 담화는 김정은의 입장이라는 중요성과 의미를 지니고 있으므로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여정 담화에 번번이 입장 표명을 하는 것보다 중요도와 필요에 따라 선택적이고 적절한 수준에서 대응하는 것이 효과적 방안"이라며 "천박한 수준의 맞대응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장희준 기자 junh@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국내이슈

  • "원전 폭발, 튀르키예 초비상"…SNS 거짓정보 해외 기승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해외이슈

  • 김일성→김정일→김정은→김주애?…외신도 北후계자 주목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