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제약바이오협회, '바이오 유럽'에서 국내외 네트워킹 지원

최종수정 2022.10.27 16:22 기사입력 2022.10.27 16:22

24일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열린 '한국-유럽 네트워킹 디너'에서 연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민지·이지민 한국제약바이오협회 글로벌본부 PM, 이현우 제약바이오협회 글로벌본부장, 마크 드챔스 벨기에 바이오윈국제협력담당이사, 이영미 한미약품 전무이사, 김한조 스탠다임 글로벌전략본부장, 스테파니 베넬트 독일 바이오엠(BioM) 국제협력이사, 이재영 툴젠 연구소장, 김한곤 유한양행 유럽지역대표 (왼쪽부터)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지난 24~26일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열린 ‘바이오 유럽 2022’BIO EUROPE 2022)'에 참가해 한국 제약·바이오산업의 경쟁력을 알리고 국내 제약사들을 지원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바이오 유럽은 유럽 최대의 제약·바이오 부문 기술거래의 장이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영향으로 3년 만에 오프라인에서 개최되며 총 64개국에서 2340개 기업이 참여했다. 국내 기업 중에서는 유한양행 , 한미약품 , SK케미칼 등 192개 기업들이 참여했다. 국가별로는 미국·독일·영국에 이어 4번째로 많은 기업이 참가했다.

제약바이오협회 대표단은 이번 바이오 유럽에서 영국, 스위스, 독일 등에 소재한 유럽 내 주요 제약·바이오 관련 협회, 클러스터, 연구기관 등과 파트너링 미팅을 통해 구체적 협력사업을 발굴키로 했다. 업무 협력에 관한 MOU 체결이나 사절단 교환 프로그램 등에 대해서도 지속 협의하기로 했다.


또 다수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해오고 있는 독일 막스 플랑크 연구소와는 공동 연구 등의 협력을 확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독일 뮌헨의 바이오 클러스터 '바이오엠(BioM)'과도 한국과 독일 뮌헨 소재 기업 간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발굴키로 했다. 뮌헨은 제약·바이오 강국으로 꼽히는 독일 내에서도 최대 규모의 제약·바이오 클러스터다. BioM 측은 “내년 뮌헨에서 열릴 바이오 유럽에서 지역 호스트로 행사를 공동 주관할 예정”이라며 한국 제약업계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하기도 했다.


지난 24일 저녁에는 유럽의 주요 클러스터 및 제약사들과 ‘한국-EU 네트워킹 디너’ 행사를 가졌다. 행사에는 한국과 유럽 소재 기관 및 제약·바이오기업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해 활발한 교류를 다졌다. 이날 행사에서 유한양행과 한미약품, 스탠다임, 툴젠 은 자사가 보유한 주요 파이프라인 등에 대해서, BioM과 벨기에 왈로니아의 바이오 클러스터 '바이오윈(BioWin)'은 클러스터별 특장점과 소속 기업들의 유망 연구개발 분야, 한국과의 향후 협력 방향 등에 대해 발표했다. 벨기에는 국가 연구·개발(R&D) 예산의 40% 이상을 제약·바이오 분야에 투자할 정도로 제약·바이오 선진국으로 꼽힌다.

이현우 제약바이오협회 글로벌 본부장은 “한국 제약·바이오산업과 제약기업의 우수성에 대해 널리 알릴 수 있었던 의미 있던 자리였다”며 “향후 유럽의 주요 바이오 클러스터와 오픈 이노베이션을 촉진하고, 벨기에, 독일, 스위스 등 제약선진국과의 구체적 협력 수요를 발굴해 국내 기업들의 유럽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행사에 참여한 독일 제약사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한국 제약산업에 대한 유럽 기업들의 관심이 부쩍 높아졌다”며 “한국기업과의 파트너십을 논의하는 장에 참석하게 되어 매우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국내이슈

  •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해외이슈

  •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