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韓·사우디, 1.1조 규모 주조·단조 합작법인 설립…경제협력 강화

최종수정 2022.01.19 06:16 기사입력 2022.01.19 06:16

[세종=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가 사우디 킹살만 해양산업단지 내 9억4000만달러(약 1조1209억원) 규모의 주조·단조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현지시간) 사우디 리야드에서 열린 제3차 '한·사우디 비전 2030 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국은 지난 2016년 9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한·사우디 비전 2030 협력에 합의한 이래 2차례의 장관급 회담을 포함해 총 6차례 회의를 열어 양국간 협업 모델을 발굴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해 왔다.


문재인 대통령의 사우디 공식 방문을 계기로 열린 이날 3차 위원회에서 양국 대표단은 그간의 성과를 점검하는 한편 신규 협업 모델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는 문승욱 산업부 장관과 칼리드 알팔레 투자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양국의 관계 부처 국·과장들이 참석했다.


양국 정부는 사우디 킹살만 해양산업단지 내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총 66억달러(약 7조8705억원) 규모의 합작 투자가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사막지대의 기후 특성에 따른 사우디 내 대체수원 확보를 위해 사우디 맞춤형 해수담수화 기술을 개발해 오는 3월 파일럿 플랜트 운영에 착수하기로 했다.


사우디 측 관심 사항인 창의성·혁신·인공지능(AI) 분야 등 교육 분야 전반에 걸쳐 협력 강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문 장관은 마무리 발언에서 "한-사우디 비전 2030은 미래를 대비하는 플랫폼으로 향후 예상치 못한 상황 변화에도 양국이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협의체로서 기능할 것다"며 "위원회를 통해 양국 기업 간 협력과 투자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