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NY증시, '빅테크' 어닝데이에 하락마감‥中 증시 하락·FOMC 경계감 반영(종합)

최종수정 2021.07.28 06:34 기사입력 2021.07.28 06:3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빅테크 기업들의 실적 발표에 대한 경계심과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 중국 증시 급락,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 변경에 대한 우려를 반영하며 하락 마감했다.


27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85.79포인트(0.24%) 하락한 3만5058.52에, S&P500지수는 20.84포인트(0.47%) 떨어진 4401.46에, 나스닥지수는 180.14포인트(1.21%) 추락한 1만4660.58에 거래를 마쳤다.

하루 전 사상 최고를 기록한 주요지수들은 일제히 하락 반전했다. S&P500 지수는 6거래일 만에 내림세로 돌아섰다.


UPS는 예상치를 웃돈 순익과 매출을 발표했으나 주가는 7%가량 하락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UPS의 실적이 코로나19로 인해 호조를 보여왔지만 이제 정점을 기록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중국 정부의 규제 여파로 약세를 보였던 중국계 상장사들은 희비가 엇갈렸다. 사교육 규제 직격탄을 맞았던 TAL 에듀케이션이 25% 급등했다. 뉴오리엔탈 에듀케이션도 12%나 상승했다. 디디는 장중 낙폭을 만회하고 보합으로 마감했다.

알리바바는 2.9% 추가 하락했다. 바이두, 웨이보, 텐센트 뮤직 등 대형 중국 상장사의 주가도 큰 폭 하락했다. 중국 전기차 업체 니오의 주가도 8%나 급락했다.


하루 전 기대 이상의 실적을 발표한 전기차 업체 테슬라는 1.9% 하락했다. 반면 GE는 실적 발표 후 1.2% 올랐다.


이날 실적 발표를 예정했던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도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레피니티브에 따르면 S&P500 편입 종목 중 124개 기업이 지금까지 2분기 실적을 발표했고 이 중 88.7%가 예상치를 웃돌았다.


이날부터 이틀간의 일정으로 시작한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를 앞둔 경계 심리도 커지고 있다.


시장 전문가들은 이번 회의 후 성명과 제롬 파월 의장의 기자회견에서 자산매입 축소에 대한 언급이 있을 수 있지만 특별한 변화 가능성은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시장은 8월 잭슨홀 회의에서 테이퍼링에 대한 힌트가 나올 것으로 예상 중이다.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FOMC 경계감과 델타 변이에 대한 우려를 반영하며 0.05%포인트 하락해 1.23%대로 내려왔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