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천만원 빌리고 안 갚아" 이혁재, '빚투' 혐의로 피소

최종수정 2021.01.25 14:56 기사입력 2021.01.25 14:56

댓글쓰기

방송인 이혁재. 사진=아시아경제DB

방송인 이혁재.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방송인 이혁재(47)씨가 지인에게 사업자금 등 명목으로 수천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피소됐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고소인 A씨는 이날 충남 천안동남경찰서에 "이씨로부터 돈을 떼였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가 피해를 본 금액은 2천만원 상당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사업 자금 등 명목으로 A씨에게 돈을 빌린 뒤 제때 갚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와 이씨를 차례로 소환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이씨는 2017년 전 소속사로부터 2억4000여 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가 민사 소송을 당해 패소한 바 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