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철수, 혁통위와 선긋기…“정치공학적 통합 논의 참여할 생각 없다”

최종수정 2020.01.14 13:23 기사입력 2020.01.14 13:23

댓글쓰기

“현재 참여하는 인사의 활동 安과 무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은 14일 '중도·보수 통합'을 기치로 내건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와 관련해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안 전 의원의 측근인 김도식 전 비서실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글에서 “(안 전 의원이) 나라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이라며 “국가혁신을 위한 인식의 대전환이 시급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김 전 비서실장은 “안 전 의원의 의사와 전혀 무관하게 진행되고 있는 통합 논의에 대해 다시 한 번 분명한 입장을 밝힌다”며 “직간접으로 운영되는 대화창구도 없고, 현재 혁통위에 참여하는 인사의 활동은 개인적인 정치전망과 신념에 따른 것이지 안 전 의원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야권 통합은 세력통합이 아니라 혁신”이라며 “그것이 시대의 명령이고 국민의 눈높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을 반으로 쪼개 좌우 진영대결을 펼치자는 통합논의는 새로운 흐름과는 맞지 않는 것”이라며 “절대권력을 갖고 있는 집권여당이 파놓은 덫이자 늪으로 빠져드는 길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김 전 실장은 “안 전 의원은 이미 정치 재개의 이유와 목표를 확실하게 밝힌 바 있다”며 “대한민국이 가야 할 올바른 방향에 대해 우리나라가 다시 희망을 가질 수 있는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선의를 갖고 일조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실장은 “문재인 정부 하 정치의 위기는 분열적 리더십과 이념에 찌든 낡은 정치 패러다임 그리고 기득권 정치인들의 득세로 점철돼 있다”며 “이 같은 여의도 정치를 쇄신해서 사회통합과 국가혁신 과제를 이뤄내자는 것이 안 전 의원이 돌아오는 이유”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