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당직자 사퇴 4시간만에 주요 인사 단행…신임 사무총장 박완수

최종수정 2019.12.02 19:40 기사입력 2019.12.02 19:2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자유한국당이 2일 신임 사무총장에 초선의 박완수 의원을 임명하는 등 주요 당직 인사를 단행했다. 당직자 35명이 일괄 사표를 낸 지 4시간여만이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의 당직 인선 결과를 발표했다.


우선 당 재정과 조직을 총괄하는 사무총장직엔 초선의 박완수 의원이 임명됐다. 이를 보좌하는 전략기획부총장엔 역시 초선인 송언석 의원이 임명됐다.


인재영입위원장엔 재선의 염동열 의원이, 대변인엔 원외 인사인 박용찬 서울 영등포을 당협위원장이 각각 임명됐다.


여의도연구원장에는 성동규 중앙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가 내정됐다. 여연 원장은 이사회 의결을 거친 후 최고위의 승인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현재는 내정 상태다.

또 당대표 비서실장에는 재선의 김명연 의원이 임명됐고, 이날 최고위원회 의결을 통해 구성된 전략기획본부의 본부장은 재선의 주광덕 의원이 맡기로 했다.


전 대변인은 "보다 젊은 연령대의 당직자와 초·재선 의원을 중용해 당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했다. 변화와 쇄신의 모습을 보이기 위해 언론에서 얘기하던 소위 측근은 과감히 배제했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전 대변인은 최근 불출마를 선언한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을 겨냥해 한 인선이 아니냐는 지적엔 "35명이 일괄 사퇴한 것이다. 당이 조금 더 변화하고 속도감 있는 방향으로 가야된다는 대대적인 변화의 과정으로 이해해주시면 좋겠다"고 일축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