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11번가·이밥차 손잡았다…함께 엄선한 신선식품 판매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미식가 기획전 23일까지 진행

AD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11번가와 이밥차가 손 잡았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를 운영하는 SK플래닛은 오는 23일까지 국내 대표 음식 레시피 제공 업체 이밥차와 함께 미식가 기획전을 연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기획전은 e커머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신선식품 선택 요건이 '빠른 배송'에서 '상품 퀄리티'로 점차 바뀌는 데 발맞춰 탄생했다. 11번가 신선식품 MD와 이밥차 푸드 마케터가 블라인드 테스트를 통해 꼼꼼하게 비교 검수한 고품질의 상품만 판매하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검수가 끝나 판매를 확정한 상품은 ▲노란색 줄과 하얀색 줄의 선명도가 살아있는 꿀단지 성주참외(2만1500원) ▲검은색 화산토에서 자라 수분 함량이 많고 색이 고운 제주 화산토 구좌당근(1만7900원) ▲수분과 당도를 상승시키는 큐어링 과정으로 숙성이 가장 알맞게 진행된 해남 황토 꿀고구마(1만1500원) ▲낙동강의 풍부한 천연 미네랄과 바다의 염분을 머금은 부산 대저 지역에서 자란 대저 짭짤이 토마토(2만2900원) 등이다. 행사 기간 단계별로 블라인드 테스트를 통과한 총 10여개 상품을 선보인다.
같은 기간 11번가 상품페이지에는 모바일에 적합한 카드뷰 형태로 제작된 이밥차의 요리 레시피가 소개된다. 이밥차 역시 11번가를 통해 자사 요리 콘텐츠 노출 빈도 수를 높일 수 있을 전망이다.

통계청 온라인 쇼핑 동향에 따르면 곡물·육류·어류·과일·채소 등 농·축·수산물의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2014년 1조1710억 원에서 지난해 1조7272억 원으로 뛰었다. 11번가 신선식품 매출은 2014년 대비 2016년 71% 급증했다. 올해 매출은 전년 대비 30%가량 증가할 것으로 11번가는 내다봤다.

11번가에서 올해 1분기(1월~3월) 신선식품 매출을 들여다 보면 모바일을 통해 구매하는 비중이 75%로 전년 대비 5%포인트가량 증가했다. 구매 파워가 전년에 비해 가장 많이 뛴 연령층은 4050세대였다. 결제 회원 수는 18%, 매출은 11% 상승했다. 이들이 신선식품을 모바일로 구매하는 비중은 올 1분기 기준 74%로 전년 동기 68%보다 6%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신선식품 구매의 주요 연령층인 4050 세대의 구매 패턴이 전통적인 오프라인 시장에서 온라인, 특히 모바일로 전이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SK플래닛이 지난 6일 소비자조사 플랫폼 틸리언패널을 통해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온라인에서 신선식품 구매 시 가장 중요하게 보는 점은 ▲맛·신선도(34%) ▲배송일(26%) ▲가격(19%) ▲포장(11%) ▲위생(10%) 등이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6년 만에 솔로 데뷔…(여자)아이들 우기, 앨범 선주문 50만장 "편파방송으로 명예훼손" 어트랙트, SBS '그알' 제작진 고소 강릉 해안도로에 정체모를 빨간색 외제차…"여기서 사진 찍으라고?"

    #국내이슈

  • "죽음이 아니라 자유 위한 것"…전신마비 변호사 페루서 첫 안락사 "푸바오 잘 지내요" 영상 또 공개…공식 데뷔 빨라지나 대학 나온 미모의 26세 女 "돼지 키우며 월 114만원 벌지만 행복"

    #해외이슈

  • [포토] 정교한 3D 프린팅의 세계 [포토] '그날의 기억' [이미지 다이어리] 그곳에 목련이 필 줄 알았다.

    #포토PICK

  • "쓰임새는 고객이 정한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 상용차 미리보니 매끈한 뒤태로 600㎞ 달린다…쿠페형 폴스타4 6월 출시 마지막 V10 내연기관 람보르기니…'우라칸STJ'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뉴스페이스 신호탄, '초소형 군집위성' [뉴스속 용어]日 정치인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한·중 항의 [뉴스속 용어]'비흡연 세대 법'으로 들끓는 영국 사회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