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번가·이밥차 손잡았다…함께 엄선한 신선식품 판매

최종수정 2017.04.10 08:10 기사입력 2017.04.10 08:10

댓글쓰기

미식가 기획전 23일까지 진행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11번가와 이밥차가 손 잡았다.

온라인 쇼핑몰 11번가를 운영하는 SK플래닛은 오는 23일까지 국내 대표 음식 레시피 제공 업체 이밥차와 함께 미식가 기획전을 연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기획전은 e커머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신선식품 선택 요건이 '빠른 배송'에서 '상품 퀄리티'로 점차 바뀌는 데 발맞춰 탄생했다. 11번가 신선식품 MD와 이밥차 푸드 마케터가 블라인드 테스트를 통해 꼼꼼하게 비교 검수한 고품질의 상품만 판매하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검수가 끝나 판매를 확정한 상품은 ▲노란색 줄과 하얀색 줄의 선명도가 살아있는 꿀단지 성주참외(2만1500원) ▲검은색 화산토에서 자라 수분 함량이 많고 색이 고운 제주 화산토 구좌당근(1만7900원) ▲수분과 당도를 상승시키는 큐어링 과정으로 숙성이 가장 알맞게 진행된 해남 황토 꿀고구마(1만1500원) ▲낙동강의 풍부한 천연 미네랄과 바다의 염분을 머금은 부산 대저 지역에서 자란 대저 짭짤이 토마토(2만2900원) 등이다. 행사 기간 단계별로 블라인드 테스트를 통과한 총 10여개 상품을 선보인다.
같은 기간 11번가 상품페이지에는 모바일에 적합한 카드뷰 형태로 제작된 이밥차의 요리 레시피가 소개된다. 이밥차 역시 11번가를 통해 자사 요리 콘텐츠 노출 빈도 수를 높일 수 있을 전망이다.

통계청 온라인 쇼핑 동향에 따르면 곡물·육류·어류·과일·채소 등 농·축·수산물의 온라인 쇼핑 거래액은 2014년 1조1710억 원에서 지난해 1조7272억 원으로 뛰었다. 11번가 신선식품 매출은 2014년 대비 2016년 71% 급증했다. 올해 매출은 전년 대비 30%가량 증가할 것으로 11번가는 내다봤다.

11번가에서 올해 1분기(1월~3월) 신선식품 매출을 들여다 보면 모바일을 통해 구매하는 비중이 75%로 전년 대비 5%포인트가량 증가했다. 구매 파워가 전년에 비해 가장 많이 뛴 연령층은 4050세대였다. 결제 회원 수는 18%, 매출은 11% 상승했다. 이들이 신선식품을 모바일로 구매하는 비중은 올 1분기 기준 74%로 전년 동기 68%보다 6%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신선식품 구매의 주요 연령층인 4050 세대의 구매 패턴이 전통적인 오프라인 시장에서 온라인, 특히 모바일로 전이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SK플래닛이 지난 6일 소비자조사 플랫폼 틸리언패널을 통해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온라인에서 신선식품 구매 시 가장 중요하게 보는 점은 ▲맛·신선도(34%) ▲배송일(26%) ▲가격(19%) ▲포장(11%) ▲위생(10%) 등이었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